ezday
그 친구, 그 친구
100 뚜르 2022.05.17 09:05:39
조회 246 댓글 2 신고




직원 회식 때 부장님이 된장찌개를 시키시더니
그 친구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그 친구는 된장찌개를 너무 좋아했거든.
하루는 이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끓여 놓고
밥을 비벼 먹는데, 얼마나 맛있게 많이 먹는지
걱정이 다 되더라니까."

그러다 급체라도 걸리는 날엔 본인이
그 친구를 업고 응급실을 달려가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병원에 안 가고 손을 얼마나 따 댔는지
열 손가락이 다 헐었더라고.
한 번은 나랑 만나기로 해 놓고 나타나질 않는 거야.
그때도 난 된장찌개를 먹다가 급체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부장님이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그 친구와의 약속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다는 것을
그때는 몰랐습니다.

그날 그 친구는 위암 말기 선고를 받고서
자기 삶을 정리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장님의 손에 적금통장을 건네고는
마지막 부탁을 남겼습니다.

"우리 엄마 치과에서 틀니 할 때 되면
이삼백만 원만 좀 챙겨줘."

그렇게 부장님의 절친은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직원들은 나중에 '그 친구, 그 친구' 하는 사람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의 아내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마 '아내'라는 말이 목구멍을 넘지 못해
'그 친구'라고 추억해야 하는 부장의 이야기에
직원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그 어떤 것이라도 반드시 끝이 있기 마련이고
그렇기 때문에 한 번의 인생이 지나가면서
수많은 끝과 이별을 맞이합니다.

그런데도 사랑하는 아내, 남편, 부모님, 형제,
자녀, 친구의 죽음은 살면서 겪어야 할 가장
큰 고통임엔 분명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냉정한 이별 앞에
'좀 더 사랑하며 살걸'이라며 후회하지 말고,
'그래도 마음껏 사랑해서 다행이다' 말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이별의 아픔 속에서만 사랑의 깊이를 알게 된다.
- 조지 엘리엇 -

 

<따뜻한 하루>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노력 ~   new 포비 3 06:20:08
얼굴   new 도토리 18 02:30:44
동그란 삶의 노래   new 도토리 24 02:29:05
풍경   new (1) 도토리 23 02:27:27
태극기  file new (1) 하양 37 00:17:35
좋은 사람  file new (1) 하양 37 00:16:40
인간관계에서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file new (1) 하양 24 00:15:06
참 소중한 날   new 산과들에 36 22.08.14
일하기 싫을 때   new 산과들에 29 22.08.14
아름다운 이름으로 하나   new 산과들에 43 22.08.14
물음표와 느낌표   new 그도세상김용.. 41 22.08.14
행복은 감사로부터   new 그도세상김용.. 30 22.08.14
세상에서 가장   new 그도세상김용.. 48 22.08.14
자식은 바람(風)이래   new 김용수 56 22.08.14
최선을 다한다는 것   new 대장장이 64 22.08.14
파도여 당신은   new 대장장이 66 22.08.14
새로운 변화   new 대장장이 64 22.08.14
사랑의 꽃   new 도토리 124 22.08.14
생의 노래   new 도토리 131 22.08.14
연꽃의 노래   new 도토리 145 22.08.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