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봄밤
100 뚜르 2022.05.17 09:05:34
조회 146 댓글 1 신고


너와 등 맞대고 누운 밤
책꽂이와 벽 사이 먼지 낀 틈이 보였다

좁아서 닦지 못한 길 너무 가까워
미처 손이 못 간 그늘

- 허민, 시 '봄밤'


좁은 간격이어도 서로 알 수 없는 틈이 보입니다.
거리가 가깝다고 다 가까운 건 아니어서
서로의 간격은 더 멀어질 때도 있습니다.
마음이 닿지 못한 그늘일까요.
이런저런 생각으로 뒤척이던 봄밤이 초여름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사색의 향기>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 '결연' 할까요?   new (1) 뚜르 68 14:54:41
비가 오는 날   new 뚜르 65 14:54:37
7월 편지 /박상현   new 뚜르 68 14:54:33
우리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new 대장장이 40 14:30:59
#책속의_한마디_샬롯의_거미줄  file new 책속의처세 36 10:51:18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new 김용수 45 10:09:49
~좋은글~   new 포비 53 09:04:15
견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81 09:00:33
♡ 고맙다 는 말을 하라  file new (1) 청암 70 08:20:35
7월은 어떤 달이면 좋을까?  file new (1) 예향도지현 92 07:03:49
좋은 생각   new 네잎크로바 65 06:49:22
사랑하다가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68 05:42:02
7월   new 도토리 77 00:54:06
그대 이젠  file new 하양 136 00:16:12
7월 첫날의 노래   new 도토리 91 00:15:01
뚜렷한 이유  file new (2) 하양 147 00:14:50
서운함을 표현하는 것  file new (1) 하양 130 00:12:32
길의 노래   new (1) 대장장이 108 22.06.30
'아름다운 기억' 때문에   new 무극도율 99 22.06.30
술 마시는데 다 써버렸다   new 무극도율 85 22.06.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