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래히틀러" 회고록
무극도율 2022.05.15 14:17:29
조회 189 댓글 1 신고
1912년 ''타이타닉''호 사고당시 생존자인 38세였던 타이타닉호의 이등 항해사 "찰스·래히틀러" 씨는 구조된 승객을 책임지기 위해 선원 중 유일하게 구조된 승무원으로 타이타닉호 참사의 자세한 사정을 담은 17페이지 분량의 회고록을 썼고 아래는 그 회고록을 짧게 요약한 내용입니다.

선장은 침몰을 앞두고 여성과 아이를 먼저 구조하라는 명령을 내리자, 
많은 여성승객들이 가족과의 이별 대신 남아있기를 선택했습니다.

나는 높은 소리로 "여성과 아이들은 이리 오세요!"라고 불렀지만, 
가족을 버리고 혼자 구명보트에 오르려는 여성과 아이는 몇 명 없었습니다.

래히틀러는 "살아 있는 동안 그 밤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겁니다." 라고 말합니다.

첫 구명보트가 바다로 내려가고, 저는 갑판 위에 한 여성에게 말했습니다.
“부인, 어서 구명보트에 오르세요!”
그녀는 뜻밖에 고개를 흔들었습니다.

“아니요, 저는 배에 남겠어요.”
이 말을 들은 여성의 남편이 “그러지말고 어서 타세요! 여보!”라고 말하자, 
여성은 차분한 어조로 대답했습니다.
“혼자 가지 않겠어요. 당신과 함께 이 배에 남을거에요.”

그것이 제가 본 그 부부의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애스터 IV"(당시 세계 최고 부자) 씨는 임신 5개월 된 아내를 구명보트에 태워 보내며 갑판 위에 앉아, 한 손에는 강아지를 안고 다른 한 손에는 시가 한 대를 피우면서 멀리 가는 보트를 향해 외쳤 습니다.

"사랑해요 여보!"
승객들을 대피시키던 선원 한 명이 애스터 씨에게 보트에 타라고 하자, 애스터 씨는 일언지하에 거절했습니다. 

"사람이 최소한 양심은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나서 마지막으로 남은 한 자리를 곁에 있던 한 아일랜드 여성에게 양보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배의 파편들에 의해 찢겨진 애스터 씨의 시신을 생존자 수색 중이던 승무원이 발견했습니다.

그는 타아타닉호 10대도 만들 수 있는 자산을 가진 부호였지만, 살아남을 수 있는 모든 기회를 거절했습니다.
자신의 목숨으로 양심을 지킨 위대한 사나이의 유일한 선택이었습니다.

성공한 은행가였던 "구겐하임"씨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순간에도 화려한 이브닝 드레스로 갈아 입으며 이처럼 말했습니다.
“죽더라도 체통을 지키고 신사처럼 죽겠습니다.”

구겐하임 씨가 아내에게 남긴 쪽지에는 이런 글이 적혀 있었 습니다
“이 배에는 나의 이기심으로 구조받지 못하고 죽어간 여성은 없을 것이오.
나는 금수만도 못한 삶을 살 바에야 신사답게 죽을 것이오.”

미국 메이시(Macy’s)백화점 창업자 "슈트라우스" 씨는 세계 2번째 부자였습니다. 
그가 어떤 말로 설득해도 아내 "로잘리" 씨를 구명보트에 태우지 못했습니다. 

아내 "로잘리" 씨는 “당신이 가는 곳에 항상 함께 갔어요. 
세상 어디든지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라며 남편을 두고 배에 오르는 것을 완강히 거부했습니다.

8번 구명보트의 책임 선원이 67세의 "슈트라우스"에게 “누구도 어르신이 보트를 타는 것을 반대하지 않을 것입니다 ” 라며 구명정 탑승을 권했습 니다.
이 말을 들은 슈트라우스씨는 단호한 말투로

“다른 남성들보다 먼저 보트에 타라는 제의는 거절하 겠습니다”라며 생사의 순간에도 초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63세의 아내 로잘리씨의 팔을 잡고 천천히 갑판 위의 의자에 앉아 최후의 순간을 기다렸습니다.

현재 "뉴욕 브롱크스"에 "슈트라우스"부부를 기리는 기념비에는 이런 글귀가 적혀있습니다.
"바닷물로 침몰시킬 수 없었던 사랑."

프랑스 상인 "와트열"씨는 두 아이를 보트에 탄 여인들에게 부탁하고 배 위에 남아 아이들과 작별했습니다.

두 아들은 이렇게 구조되었고 세계 각지의 신문사들이 어머니를 찾을 수 있도록 연달아 사진을 실어주어 어머니와는 재회할 수 있었지만, 배에 남겨진 아버지와는 다시는 볼 수 없었습니다.

남편과 미국으로 신혼여행을 떠난 "리더파스"는 남편을 꼭 껴안고 혼자 살아남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남편은 주먹으로 그녀를 기절시킬 수밖에 없었습니다. 
정신이 돌아왔을때 그녀는 이미 바다 위에 떠 있는 구명보트 안이었습니다.
그녀는 평생 재가하지 않았으며 남편을 그리워했습니다.

"그리스 로잔"의 생존자모임에서 "스미스" 부인이 자신에게 자리를 양보한 여성을 회고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시 제 두 아이가 구명 보트에 오르자, 만석이 돼서 제 자리는 없었습니다.
이때 한 여성분이 일어나서 저를 구명보트로 끌어당기 면서 말씀하셨습니다. 

"올라오세요. 아이들은 엄마가 필요합니다!”
그 대단한 여성은 이름을 남기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그녀를 위해 "이름없는 어머니" 기념비를 세웠습니다.

희생자 중에는 억만장자 "아스테드," 저명 신문가 "헴스테드," 육군 소령 "바트," 저명 엔지니어 "루오부어" 등 사회의 저명인사가 많았지만, 이들 모두 곁에 있던 가난한 농촌 부녀들에게 자리를 양보했습니다.

타이타닉호의 주요 승무원 50여명 중 구조를 책임졌던 이등 항해사 "래히틀러"외 전부 자리를 양보하고 배와 함께 생을 마감했습니다.

새벽 2시, 각자 도망가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1번 전산사 "존·필립스"는 여전히 전산실에 앉아 마지막 순간까지 ‘SOS’를 입력하며 자신의 보직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선미가 물에 가라앉기 시작했을 때, 삶과 죽음의 마지막 순간, 사람들이 서로에게 외쳤습니다. 

"당신을 사랑해요! 당신을 사랑해요!" 

그날, 우리 모두 위대한 사랑이 무엇인지 보여줬습니다. 
제가 당신들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아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예외도 있었습니다. 
일본 철도원 차장인 "호소 노텍스트"씨는 여장을 한 채 여성과 어린이들로 채워진 10번 구명보트에 올랐습니다. 
그는 귀국 후 바로 퇴직을 당했습니다. 

모든 일본 신문사와 여론은 그를 공개적으로 비난했으며 그는 십여년 뒤 후회와 수치로 가득찬 삶을 마감했습니다.

1912년 타이타닉호를 기리는 자리에서 타이타닉호를 건조한 선박회사 White Star Line는 희생자들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남성들의 희생을 요구하는 해상 규칙은 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단지 그들의 행동은 약자들에 대한 배려이자, 그들의 개인적인 선택이었습니다.”

‘Unsinkable’의 저자 "다니엘 알란 버틀러"는 약자를 살리기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기리며 이렇게 말합니다.
“그들은 태어나서부터 책임감이 가장 중요하다는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버큰헤드 정신   new 뚜르 51 09:11:40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new 뚜르 57 09:11:29
♡ 기적을 포기하지 마라  file new 청암 56 07:52:07
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new 직은섬 42 06:47:33
담쟁이가 살아가는 법   new 도토리 66 01:04:04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39 01:02:26
초록 나무에게   new 도토리 53 01:01:38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14 23.06.06
오산학교의 시작   뚜르 112 23.06.06
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file (4) 뚜르 95 23.06.06
행복 넌 내꺼야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1 23.06.06
중요한 것은 나임니다   (2) 직은섬 146 23.06.06
장미와 인동초   도토리 95 23.06.06
장미 앞에서   도토리 88 23.06.06
현충일의 기도   (1) 도토리 84 23.06.06
삶 그무게에 내가 있었다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51 23.06.05
오늘 기차를 타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30 23.06.05
두물머리 보리밭 끝 / 류 근   (2) 뚜르 152 23.06.05
깨달음은 늦게 오더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4 23.06.05
낚시꾼 이야기   뚜르 126 23.06.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