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코끼리
뚜르 2022.03.23 09:00:09
조회 143 댓글 0 신고




대형 행사를 치르기 위해 지었지만
쓸모가 없어 애물단지가 돼 버린 시설을 이르는
'흰 코끼리'란 경제 용어가 있습니다.
'흰 코끼리'의 유래는 고대 태국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왕이 평소 마음에 들지 않는 신하에게
'흰 코끼리'를 선물로 주었습니다.
그런데 신하에게 이 코끼리는 엄청난
부담이었습니다.

왕이 하사한 선물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넘길 수도 없었을뿐더러
코끼리가 병으로 죽기라도 한다면
왕에 대한 도전과 반역으로 몰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흰 코끼리'는 불교에서 신성한 존재로 추앙됐기에
일도 시키지 못하고 먹이고, 재우고, 돌봐주는 데
최선을 다해야 했습니다.

그렇게 코끼리를 키우다 보면 막대한 먹이로 인해
집의 형편은 점점 어려워지고
지극정성으로 돌봐야 하는 탓에
일마저 제대로 할 수 없어서 결국 파멸을
맞이하게 됩니다.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소비와
헛된 사치가 만연한 지금 우리 사회와 나에게
'흰 코끼리'는 무엇일까요?


# 오늘의 명언
행복을 사치한 생활 속에서 구하는 것은
마치 태양을 그림에 그려놓고 빛이 비치기를
기다리는 것이나 다름없다.
- 나폴레옹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 자신을 칭찬하라  file new (1) 청암 137 08:08:11
사랑은 인생의 아름당ㄴ 향기   new 직은섬 103 08:01:49
봄이 오고 있다 /이지엽   new (1) 뚜르 122 06:53:14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new 뚜르 129 06:31:17
그 겨울의 끝자락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97 06:29:44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2 23.02.05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뚜르 237 23.02.05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2) 뚜르 157 23.02.05
노인들의 나들이   소우주 125 23.02.05
연습   직은섬 110 23.02.05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청암 164 23.02.05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직은섬 123 23.02.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김용호 101 23.02.05
천숙녀의 [언강]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102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72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청암 21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4) 뚜르 195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2) 뚜르 153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149 23.02.04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64 23.0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