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립다 / 천숙녀 ​
8 독도시인 2022.01.27 06:07:02
조회 150 댓글 0 신고

 


 

그립다 / 천숙녀


사랑 채 아버지는 묵향墨香으로 홰를 치고

어머니 인두 질로 설빔을 준비 하던

따뜻한 아랫목 구들 녹여 드는 겨울밤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들길을 걸으며 드리는 기도   new 도토리 26 01:00:54
영혼을 노래하는 시   new 도토리 20 00:47:15
친정엄마  file new (1) 하양 17 00:40:34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new (1) 하양 25 00:37:22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new 하양 27 00:35:57
비움의 노래   new 도토리 20 00:31:33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new 미림임영석 46 22.05.19
어른   new (1) 루리의달 59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70 22.05.19
까지도 감사   new 은꽃나무 125 22.05.19
사람의 혀   new 은꽃나무 110 22.05.19
사무침   new 은꽃나무 77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new 미림임영석 66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new 김용수 90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82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new 무극도율 71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new 무극도율 87 22.05.19
행복은 새를 닮았습니다   new 무극도율 70 22.05.19
나그네의 노래   new 도토리 95 22.05.19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new (2) 뚜르 138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