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세상의 모든 것을 가졌지만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1.26 21:03:12
조회 142 댓글 0 신고
세상의 모든 것을 가졌지만

정작 자신은 행복을 느끼지 못한 왕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왕은 주방 근처에서 한 요리사가 행복한 얼굴로 휘파람을 불며
채소 다듬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왕은 요리사를 불러 ‘행복할 수 있는 비결’을 묻자,그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폐하, 저는 말단 요리사에 불과 하지만, 제 아내와 아이를 먹여 살릴 수 있고,
비바람 피할 수 있는 집 한 칸과 배를 불릴 수 있는 따뜻한 음식이 있습니다.
게다가 아무리 보잘 것 없는 물건을 가져가도 제 가족은 기뻐합니다.
그러한 가족으로 인해 세상을 살아 갈 힘을 얻으니 기쁘고 행복할 수 밖에요."

왕은 요리사를 물러가게 하고는 현명하다고 알려진 한 재상을 불러
요리사에 관해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그러자 재상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습니다.

"폐하, 저는 그 요리사가 아직 ‘99의 노예’가 되지 않았다고 봅니다."

"99의 노예, 그게 무엇인가?"하고 왕이 의아해하니 재상은 말했습니다.

"폐하, '99의 노예‘가 무엇인지 알고 싶으시다면 가죽 주머니에
금화 99개를 넣어서 요리사의 집 앞에 가져다 두십시오."

그 날 저녁 왕은 재상의 말대로 금화 99개가 든 주머니를 요리사의 집
대문 앞에 몰래 가져다 두게 하였습니다.

하루 일과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요리사는 집 앞에 있는 주머니를
발견했고, 얼른 집안으로 갖고 들어가 금화를 세어보기 시작했습니다.

당연히 금화는 99개였습니다.

그러자 요리사는 혹시나 한 닢을 어딘가에 떨어 뜨렸나 싶어
집 안팎으로 금화를 찾으러 다녔지만, 금화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그는 생각했습니다.

'열심히 일해서 금화 100개를 마저 채워야겠다.'

그 다음날부터 그는 아침식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출근해서
미친 듯이 일에 몰두했습니다.

예전처럼 콧노래를 부르거나 휘파람을 불지도 않았습니다.

얼마나 일에 몰입했던지 왕이 자신을 몰래 지켜보고
있다는 것도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어제의 즐겁고 행복한 모습이 완전히 사라진 요리사를 보면서
왕은 크게 놀랐습니다.

금화가 생겼는데 더 행복해지지 못하고 오히려 불행해지다니
왕이 재상에게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폐하, 그 요리사는 이제 ‘99의 노예’가 되었습니다.

‘99의 노예’란 "가진 것이 아무리 많아도 만족하지 못하고
부족한 1을 채워 100을 만들기 위해 사력을 다해 일에
매달리는 사람"을 말합니다.'

여러분도 혹시 부족한 1을 채우기 위해 ‘99의 노예’가 되어 극심한
스트레스를 참아가며 일의 노예, 돈의 노예가 되어가고 있지는 않는지요?

우리 모두 부족한 ‘1’의 욕심 때문에 가지고 있는 ‘99’의
기쁨과 행복을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돈의 노예가 되지 마십시오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인생 친구가 있어 좋다   new 네잎크로바 10 07:00:25
봄 날은 간다  file new 예향도지현 7 06:58:39
꿀풀(달콤한 추억의 꽃)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7 05:50:24
들길을 걸으며 드리는 기도   new 도토리 40 01:00:54
영혼을 노래하는 시   new 도토리 30 00:47:15
친정엄마  file new (1) 하양 25 00:40:34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new (1) 하양 35 00:37:22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new 하양 39 00:35:57
비움의 노래   new 도토리 25 00:31:33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new 미림임영석 50 22.05.19
어른   new (1) 루리의달 62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79 22.05.19
까지도 감사   new 은꽃나무 131 22.05.19
사람의 혀   new 은꽃나무 113 22.05.19
사무침   new 은꽃나무 79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new 미림임영석 68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new 김용수 95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86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new 무극도율 78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new 무극도율 92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