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마더
100 뚜르 2022.01.25 07:38:08
조회 269 댓글 2 신고


“부쯔 보낸다 오래됐지만 몇 번 안 신었다 니 발에 맞을끼다 내야 인자 땅바닥에 발이 붙어야
편하제 뒤꿈치가 째매만 높아도 어리어리하고 발모가지가 아푸다 갈 때가 다 된 기라 세상
골목길은 발 시립고 아플끼다”

여든을 목전에 둔 어미가 광나게 닦아 신발장에 넣어둔
아껴 신던

오래 묵은
가죽 부츠 한 켤레를 보내왔다

그녀는 어미의 부츠를 신고 지상의 골목을 돌기도 시장 바닥을 뒤지기도 하며
보따리를 푸는
생계와 절망을 파는 방물장수이기도 했다

누군가의 마더였다

- 유현숙, 시 '마더'


노모가 건네준 신발을 들고 온 기억이 있습니다.
유행과는 거리가 멀어 신발장 한켠에 박아두었다가
문득 생각이 나서 신고 나간 날, 오래된 밑창이 앞부터 허물어졌습니다.
유난히 더 쓸쓸하고 뭉클했던 그 날.
그때의 제 마음을 대변해주는 듯한 시 한 편이 반갑습니다.

 

<사색의 향기>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new 네잎크로바 8 09:00:26
♡ 함부로 비난하지 마라  file new 청암 26 08:14:07
무소식이 희소식인가  file new 예향도지현 31 07:07:17
그대의 바다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0 01:30:33
삶을 사랑하자  file new 은꽃나무 72 00:53:44
그만 내려놓으시오   new 은꽃나무 117 00:53:40
산보길   new 은꽃나무 46 00:53:36
인생의 작은 교훈들  file new (1) 하양 86 00:19:58
다섯 가지 질문  file new (2) 하양 68 00:18:47
본질이 먼저다  file new (1) 하양 70 00:13:04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new 산과들에 92 22.05.24
설야   new 산과들에 73 22.05.24
고독하다는 것은   new (1) 산과들에 76 22.05.24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new 미림임영석 123 22.05.24
죽은 잎사귀의 반전   뚜르 167 22.05.24
나무 그늘   (3) 뚜르 155 22.05.24
사과밭 - 이병초   (1) 뚜르 114 22.05.24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2) 청암 141 22.05.24
남편이라는 나무   네잎크로바 94 22.05.24
자고 싶은 선풍기  file (2) 예향도지현 96 22.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