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마더
100 뚜르 2022.01.25 07:38:08
조회 269 댓글 2 신고


“부쯔 보낸다 오래됐지만 몇 번 안 신었다 니 발에 맞을끼다 내야 인자 땅바닥에 발이 붙어야
편하제 뒤꿈치가 째매만 높아도 어리어리하고 발모가지가 아푸다 갈 때가 다 된 기라 세상
골목길은 발 시립고 아플끼다”

여든을 목전에 둔 어미가 광나게 닦아 신발장에 넣어둔
아껴 신던

오래 묵은
가죽 부츠 한 켤레를 보내왔다

그녀는 어미의 부츠를 신고 지상의 골목을 돌기도 시장 바닥을 뒤지기도 하며
보따리를 푸는
생계와 절망을 파는 방물장수이기도 했다

누군가의 마더였다

- 유현숙, 시 '마더'


노모가 건네준 신발을 들고 온 기억이 있습니다.
유행과는 거리가 멀어 신발장 한켠에 박아두었다가
문득 생각이 나서 신고 나간 날, 오래된 밑창이 앞부터 허물어졌습니다.
유난히 더 쓸쓸하고 뭉클했던 그 날.
그때의 제 마음을 대변해주는 듯한 시 한 편이 반갑습니다.

 

<사색의 향기>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20 22:37:17
푸른 일기장 / 임은숙  file new 행운초 118 20:37:40
나무로 만들어진 닭   new (2) 뚜르 95 17:52:33
노랑무늬붓꽃 /백승훈   new 뚜르 93 17:52:29
인생에서 꼭 필요한 5 "끈" ​   new (1) 뚜르 95 17:52:25
한국화 소재(素齋) 작약  file new 미림임영석 80 11:43:15
도전하는 자가 삶을 쟁취한다  file new 책속의처세 109 10:05:0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new 네잎크로바 121 09:00:26
♡ 함부로 비난하지 마라  file new (1) 청암 122 08:14:07
무소식이 희소식인가  file new (1) 예향도지현 139 07:07:17
그대의 바다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66 01:30:33
삶을 사랑하자  file new 은꽃나무 162 00:53:44
그만 내려놓으시오   new 은꽃나무 201 00:53:40
산보길   new 은꽃나무 85 00:53:36
인생의 작은 교훈들  file new (1) 하양 212 00:19:58
다섯 가지 질문  file new (2) 하양 204 00:18:47
본질이 먼저다  file new (1) 하양 180 00:13:04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산과들에 139 22.05.24
설야   산과들에 97 22.05.24
고독하다는 것은   (1) 산과들에 114 22.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