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옛 샘
56 산과들에 2022.01.23 19:45:07
조회 188 댓글 1 신고

등불을 끄고 자거라! 일어난 채

계속 울리는 것은 오직 옛 샘의 물줄기 소리

하지만 내 지붕 아래 손님이 된 사람은

곧 이 소리에 익숙해진다

 

당신 꿈속에 흠뻑 빠져 있을 동안 어쩌면

집 주변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릴는지 모른다

거친 발소리, 샘 근처 자갈 소리가 나며

경쾌한 물소리는 뚝 멈출지 모른다

 

그러면 당신은 눈을 뜬다 하지만 놀라지 마라!

별이란 별은 모두 땅 위에서 빛나고

나그네 한 사람이 샘으로 다가가서

손바닥으로 물을 뜨고 있는 것이다

 

나그네는 떠나고 곧 물줄기 소리가 다시 들릴 것이다

아 기뻐하여라, 당신은 혼자가 아니리니

별빛 속에 길을 가는 수많은 나그네가 길 가고

그 가운데 한 사람이 당신에게로 오고 있는 것이다

 

-한스 카로사-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인생 친구가 있어 좋다   new 네잎크로바 16 07:00:25
봄 날은 간다  file new 예향도지현 10 06:58:39
꿀풀(달콤한 추억의 꽃)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7 05:50:24
들길을 걸으며 드리는 기도   new 도토리 44 01:00:54
영혼을 노래하는 시   new 도토리 35 00:47:15
친정엄마  file new (1) 하양 29 00:40:34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new (1) 하양 41 00:37:22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new 하양 43 00:35:57
비움의 노래   new 도토리 28 00:31:33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new 미림임영석 50 22.05.19
어른   new (1) 루리의달 62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80 22.05.19
까지도 감사   new 은꽃나무 136 22.05.19
사람의 혀   new 은꽃나무 116 22.05.19
사무침   new 은꽃나무 79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new 미림임영석 69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new 김용수 101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87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new 무극도율 80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new 무극도율 96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