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나그네
17 대장장이 2022.01.20 18:24:52
조회 123 댓글 1 신고

 

               겨울나그네

 

                     내 이른에 딸린 것들 

                     고향에다 아쉽게 버려두고

                     바람에 밀리던 플라더너스 

                     무거운 잎사귀 되어 겨울길을 떠나리라.


                     구두에 진흙덩이 묻

                     담장이 마른 저녁바람에 스칠 때

                     불을 켜는  마을들은

                     빵을 굽는 난로같이 안으로 안으로 다스우리라.

 

                     그곳을 떠나 이름 모를 언덕에 오르면

                     나무들과 함께 머리 들고 나란히 서서                              

                     더 멀리 가는 길을 우리는 바라보라라

 

                     재잘거리지 않고

                     누구와 친하지도 않고

                     언어는 그다지 쓸데없어 겨울옷 속에서

                     비만하여 가리라

 

                    눈 속에 깊이 묻힌 지난 해의 낙엽들같이

                    낯설고 친절한 처음 보는 땅들에서

                    미신에 가까운 생각들에 잠기면

                    겨우내 다스운 호울로에 파묻히리라.

 

                   얼음장 깨지는 어느 항구 에서

                   해동解凍의 기적 소리 기적처럼 울려와

                   땅 속의 짐승들 울먹이고

                   먼 곳에; 깊이 든 잠 누군가 흔들어 깨울 때까지.

 

                                               ∴ 김 현 승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과나무  file 은꽃나무 139 22.05.21
밤의 꾀꼬리   (2) 뚜르 147 22.05.21
누구에겐가 편지를 띄운 일이 있으십니까?   (4) 뚜르 188 22.05.21
전화 - 마종기   뚜르 102 22.05.21
♡ 모든 것에 감사하라  file (2) 청암 182 22.05.21
우리 사랑하고 있다면   (2) 대장장이 119 22.05.21
그 바다에 가고 싶다  file (2) 예향도지현 90 22.05.21
조용히 손 잡아 주세요   네잎크로바 100 22.05.21
익숙해진다는 겻   대장장이 92 22.05.21
바람부는 날의 어느 것 하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38 22.05.21
인생의 숱한 짐들 중에  file (2) 하양 300 22.05.21
마음의 인연  file (6) 하양 401 22.05.21
들길에 서서  file 하양 263 22.05.21
우리가 눈발이라면   산과들에 71 22.05.20
사랑하는 별 하나   (1) 산과들에 86 22.05.20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   산과들에 65 22.05.20
봄의 연가   대장장이 96 22.05.20
미인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99 22.05.20
저 모습   은꽃나무 80 22.05.20
멀리 멀리 떨어져 있어 보라  file 은꽃나무 136 22.05.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