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나그네
17 대장장이 2022.01.20 18:24:52
조회 123 댓글 1 신고

 

               겨울나그네

 

                     내 이른에 딸린 것들 

                     고향에다 아쉽게 버려두고

                     바람에 밀리던 플라더너스 

                     무거운 잎사귀 되어 겨울길을 떠나리라.


                     구두에 진흙덩이 묻

                     담장이 마른 저녁바람에 스칠 때

                     불을 켜는  마을들은

                     빵을 굽는 난로같이 안으로 안으로 다스우리라.

 

                     그곳을 떠나 이름 모를 언덕에 오르면

                     나무들과 함께 머리 들고 나란히 서서                              

                     더 멀리 가는 길을 우리는 바라보라라

 

                     재잘거리지 않고

                     누구와 친하지도 않고

                     언어는 그다지 쓸데없어 겨울옷 속에서

                     비만하여 가리라

 

                    눈 속에 깊이 묻힌 지난 해의 낙엽들같이

                    낯설고 친절한 처음 보는 땅들에서

                    미신에 가까운 생각들에 잠기면

                    겨우내 다스운 호울로에 파묻히리라.

 

                   얼음장 깨지는 어느 항구 에서

                   해동解凍의 기적 소리 기적처럼 울려와

                   땅 속의 짐승들 울먹이고

                   먼 곳에; 깊이 든 잠 누군가 흔들어 깨울 때까지.

 

                                               ∴ 김 현 승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new 네잎크로바 10 09:00:26
♡ 함부로 비난하지 마라  file new 청암 28 08:14:07
무소식이 희소식인가  file new 예향도지현 32 07:07:17
그대의 바다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1 01:30:33
삶을 사랑하자  file new 은꽃나무 74 00:53:44
그만 내려놓으시오   new 은꽃나무 118 00:53:40
산보길   new 은꽃나무 47 00:53:36
인생의 작은 교훈들  file new (1) 하양 89 00:19:58
다섯 가지 질문  file new (2) 하양 71 00:18:47
본질이 먼저다  file new (1) 하양 73 00:13:04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new 산과들에 96 22.05.24
설야   new 산과들에 75 22.05.24
고독하다는 것은   new (1) 산과들에 77 22.05.24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new 미림임영석 125 22.05.24
죽은 잎사귀의 반전   뚜르 169 22.05.24
나무 그늘   (3) 뚜르 157 22.05.24
사과밭 - 이병초   (1) 뚜르 116 22.05.24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2) 청암 143 22.05.24
남편이라는 나무   네잎크로바 96 22.05.24
자고 싶은 선풍기  file (2) 예향도지현 97 22.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