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나그네
17 대장장이 2022.01.20 18:24:52
조회 123 댓글 1 신고

 

               겨울나그네

 

                     내 이른에 딸린 것들 

                     고향에다 아쉽게 버려두고

                     바람에 밀리던 플라더너스 

                     무거운 잎사귀 되어 겨울길을 떠나리라.


                     구두에 진흙덩이 묻

                     담장이 마른 저녁바람에 스칠 때

                     불을 켜는  마을들은

                     빵을 굽는 난로같이 안으로 안으로 다스우리라.

 

                     그곳을 떠나 이름 모를 언덕에 오르면

                     나무들과 함께 머리 들고 나란히 서서                              

                     더 멀리 가는 길을 우리는 바라보라라

 

                     재잘거리지 않고

                     누구와 친하지도 않고

                     언어는 그다지 쓸데없어 겨울옷 속에서

                     비만하여 가리라

 

                    눈 속에 깊이 묻힌 지난 해의 낙엽들같이

                    낯설고 친절한 처음 보는 땅들에서

                    미신에 가까운 생각들에 잠기면

                    겨우내 다스운 호울로에 파묻히리라.

 

                   얼음장 깨지는 어느 항구 에서

                   해동解凍의 기적 소리 기적처럼 울려와

                   땅 속의 짐승들 울먹이고

                   먼 곳에; 깊이 든 잠 누군가 흔들어 깨울 때까지.

 

                                               ∴ 김 현 승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new 미림임영석 12 10:44:25
죽은 잎사귀의 반전   new 뚜르 77 08:48:07
나무 그늘   new 뚜르 64 08:48:02
사과밭 - 이병초   new 뚜르 50 08:47:57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new 청암 54 08:16:57
남편이라는 나무   new 네잎크로바 39 07:45:55
자고 싶은 선풍기  file new 예향도지현 30 07:35:12
고목에도 꽃이 핀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47 06:24:03
닳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1 05:40:31
흘러내림   new 도토리 48 01:50:44
보물섬   new 도토리 33 01:49:36
인생은 추억 여행   new 도토리 64 01:48:17
헤어지던 날  file new 하양 126 01:30:33
오래된 농담  file new (2) 하양 167 01:27:54
삶이 힘들거든  file new (1) 하양 167 01:26:46
어떻게 살것인가?  file new 은꽃나무 78 00:00:26
사람은  file new 은꽃나무 62 00:00:22
맨날 그런 식이다   new 은꽃나무 59 00:00:18
겨울 바다   new 산과들에 56 22.05.23
고독   new 산과들에 64 22.05.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