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작별 인사
100 뚜르 2022.01.20 07:36:00
조회 210 댓글 0 신고

 

힘든 시절을 서로 함께 의지하며
오랜 세월을 살아온 두 남자가 있었습니다.
이 둘은 자주 만나지는 못하더라도
늘 생각나고 보고 싶은 형제 같은
친구입니다.

어느새 그들은 머리가 새하얗게 변했고,
거동도 불편해진 쇠약한 노인이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친구에게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친구의 이 말을 들은 노인은
전화받은 자리에 그대로 앉아 아무 말도 못 하고
그저 눈물만 흘렸습니다.

그리고 그 전화를 끝으로 몇 시간 뒤,
친구의 아들로부터 아버님이 운명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이 세상과 작별할 시간이 되었다는 순간,
친구의 ‘먼저 간다’는 작별 인사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감사의 의미가
있었을 것입니다.

 

 

인생에서 진짜 벗은 한 명도 어렵다는 걸
나이가 들수록 실감합니다.

기쁠 때든…
슬플 때든…
평안할 때든…
괴로울 때든…
시간이 흘러도 한결같이 곁을 지켜주는 사람,
내가 먼저 그런 사람이 되어주어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친구’라는 인디언 말은
‘내 슬픔을 자기 등에 지고 가는 자’이다.
– 인디언 명언 –

 

<따뜻한 하루>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new 미림임영석 20 10:44:25
죽은 잎사귀의 반전   new 뚜르 82 08:48:07
나무 그늘   new (1) 뚜르 71 08:48:02
사과밭 - 이병초   new 뚜르 52 08:47:57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new 청암 60 08:16:57
남편이라는 나무   new 네잎크로바 43 07:45:55
자고 싶은 선풍기  file new 예향도지현 30 07:35:12
고목에도 꽃이 핀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48 06:24:03
닳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1 05:40:31
흘러내림   new 도토리 48 01:50:44
보물섬   new 도토리 33 01:49:36
인생은 추억 여행   new 도토리 66 01:48:17
헤어지던 날  file new 하양 126 01:30:33
오래된 농담  file new (2) 하양 169 01:27:54
삶이 힘들거든  file new (2) 하양 173 01:26:46
어떻게 살것인가?  file new 은꽃나무 78 00:00:26
사람은  file new 은꽃나무 62 00:00:22
맨날 그런 식이다   new 은꽃나무 59 00:00:18
겨울 바다   new 산과들에 56 22.05.23
고독   new 산과들에 64 22.05.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