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눈을보며
37 은꽃나무 2022.01.20 01:07:50
조회 106 댓글 0 신고

눈을보며 -  문정희


눈은 하늘에서 오는 게 아니라

하늘보다 더 먼 곳에서 온다.

여기 나기 전에 우리가 흔들리던 곳

빈 그네만이 걸려 있는 고향에서 온다.

첫살에 부서지는

그대 머리칼이 반가운 것은

그 때문이다.

한 생애에 돌아오는 목소리이다

우리들의 호기심

우리들의 침묵이 닿지 않는 곳

그렇게 먼 곳에서 눈은 달려 와

비로소 한 조각의 빛깔이 된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 바다에 가고 싶다  file (1) 예향도지현 67 22.05.21
조용히 손 잡아 주세요   네잎크로바 85 22.05.21
익숙해진다는 겻   대장장이 78 22.05.21
바람부는 날의 어느 것 하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8 22.05.21
인생의 숱한 짐들 중에  file (2) 하양 206 22.05.21
마음의 인연  file (4) 하양 219 22.05.21
들길에 서서  file 하양 207 22.05.21
우리가 눈발이라면   산과들에 67 22.05.20
사랑하는 별 하나   (1) 산과들에 79 22.05.20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   산과들에 58 22.05.20
봄의 연가   대장장이 90 22.05.20
미인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97 22.05.20
저 모습   은꽃나무 72 22.05.20
멀리 멀리 떨어져 있어 보라  file 은꽃나무 125 22.05.20
바람부는 날   은꽃나무 77 22.05.20
자연 아름다운 계절의 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98 22.05.20
벌써 시원한 곳을 찾아요!  file 미림임영석 96 22.05.20
쉿 / 황경신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09 22.05.20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68 22.05.20
#책속의_한마디_불관용의_민주주의  file 책속의처세 35 22.05.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