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천성
100 하양 2022.01.20 00:49:16
조회 742 댓글 0 신고

 

 

천성

 

남이 싫어하는 짓을 나는 안 했다

결벽증 자존심이라고나 할까

내가 싫은 일도 나는 하지 않았다

못된 오만과 이기심이었을 것이다

 

나를 만기지 않는 친척이나 친구 집에는

발걸음을 끊었다

자식들이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싫은 일에 대한 병적인 거부는

의지보다 감정이 강하여 어쩔 수 없었다

이 경우 자식들은 예외였다

 

그와 같은 연고로

사람관계가 어려웠고 살기가 힘들었다

 

만약에 내가

천성을 바꾸어

남이 싫어하는 짓도 하고

내가 싫은 일도 하고

그랬으면 살기가 편안했을까

 

아니다 그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내 삶이 휠씬 고달팠을 것이다

 

이제 내 인생은 거의 다 가고

감정의 탄력도 느슨해져서

미운 정 고운 정 다 무덤덤하며

가진 것이 많다 하기는 어려우나

빚진 것도 빗 받을 것도 없어 홀가분하고

외로움에도 이력이 나서 견딜 만하다

그러나 내 삶이

내 탓만은 아닌 것을 나는 안다

어쩌다가 글 쓰는 세계로 들어가게 되었고

고도와도 같고 암실과도 같은 공간

그곳이 길이 되어 주었고

스승이 되어 주었고

친구가 되어 나를 지켜 주었다

 

한 가지 변명을 한다면

공개적으로 내지른 싫은 소리 쓴소리

그거야 글쎄

내 개인적인 일이 아니지 않는가

 

- 박경리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 바다에 가고 싶다  file (1) 예향도지현 67 22.05.21
조용히 손 잡아 주세요   네잎크로바 85 22.05.21
익숙해진다는 겻   대장장이 78 22.05.21
바람부는 날의 어느 것 하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8 22.05.21
인생의 숱한 짐들 중에  file (2) 하양 206 22.05.21
마음의 인연  file (4) 하양 219 22.05.21
들길에 서서  file 하양 207 22.05.21
우리가 눈발이라면   산과들에 67 22.05.20
사랑하는 별 하나   (1) 산과들에 79 22.05.20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   산과들에 58 22.05.20
봄의 연가   대장장이 90 22.05.20
미인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97 22.05.20
저 모습   은꽃나무 72 22.05.20
멀리 멀리 떨어져 있어 보라  file 은꽃나무 125 22.05.20
바람부는 날   은꽃나무 77 22.05.20
자연 아름다운 계절의 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98 22.05.20
벌써 시원한 곳을 찾아요!  file 미림임영석 96 22.05.20
쉿 / 황경신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09 22.05.20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라이더카우보.. 68 22.05.20
#책속의_한마디_불관용의_민주주의  file 책속의처세 35 22.05.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