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 겨울의 신작로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19 01:50:26
조회 298 댓글 2 신고

 

 

 

 

 

 

찬바람 매섭던 신작로 위로

쌩쌩 달리는 오토바이 따라

흙먼지도 덩달아 장에 가던 날,

 

떨어질세라 아버지 등 꼬옥 붙들면

매서운 칼바람도 단숨에 비켜 갔었지

 

이 세상 어떤 놀이기구가 그보다 재밌을까

그 어떤 기쁨이 그처럼 풍선 같을까

 

 

설날에 입을 꼬까옷 생각에 신났고

쌩쌩 달리던 오토바이에 신났던

그 겨울의 신작로,

 

꼬불꼬불한 세월 모퉁이 만큼이나

아득하지만 그날의 꼬마는 여전히

그곳에 있다.

 

 

산 같고 바위 같던 풍채도 오간 데 없이

이제는 몸도 마음도 훌쩍 줄어드신 아버지

 

세월에 당할 자 없다지만 그래도

울 아버진 여전히 바위처럼 서 계실 줄 알았다.

 

 

언니만 새 신발 신을까 봐

멀쩡한 신발 헌신 만든 것도

책값 부풀려서 더 타낸 것도

 

이래저래 속아 주시고도

내색 않으신 그 마음 다 압니다.

 

 

그래서인지 저도 아버지처럼

밥 먹듯 눈 감아주고 속아주는

속없는 부모가 되어 있네요.

 

누구든 그럴 것 같아요

다시 선택하라고 하면 자식 하고 싶지

 

부모는 하고 싶지 않을 만큼

어려운 길이지만

 

당신께 받은 사랑을 이으며

나날이 허물 벗는 사람이 되어 있네요.

 

 

그럼에도

그 기억 하나면

그 어떤 길도 감사히 걸어 내면서

 

힘들고 지칠 때마다

유년에 신작로에 나가

그날을 달려 봅니다.

 

바위처럼 든든하던 아버지 등

꼬옥 붙잡고요...

 

글/ 향린 박미리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황소와 수레바퀴   뚜르 155 22.05.20
누구나 찾아 오세요   뚜르 141 22.05.20
그 여름, 복날에 - 이길원   (2) 뚜르 95 22.05.20
♡ 행동은 마음의 거울  file (4) 청암 178 22.05.20
인생 친구가 있어 좋다   (2) 네잎크로바 183 22.05.20
봄 날은 간다  file (2) 예향도지현 131 22.05.20
들길을 걸으며 드리는 기도   도토리 120 22.05.20
영혼을 노래하는 시   도토리 128 22.05.20
친정엄마  file (4) 하양 239 22.05.20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4) 하양 314 22.05.20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하양 202 22.05.20
비움의 노래   (1) 도토리 145 22.05.20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미림임영석 93 22.05.19
어른   (1) 루리의달 107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77엄지 144 22.05.19
까지도 감사   은꽃나무 184 22.05.19
사람의 혀   은꽃나무 150 22.05.19
사무침   은꽃나무 99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미림임영석 100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김용수 150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