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 겨울의 신작로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2.01.19 01:50:26
조회 296 댓글 2 신고

 

 

 

 

 

 

찬바람 매섭던 신작로 위로

쌩쌩 달리는 오토바이 따라

흙먼지도 덩달아 장에 가던 날,

 

떨어질세라 아버지 등 꼬옥 붙들면

매서운 칼바람도 단숨에 비켜 갔었지

 

이 세상 어떤 놀이기구가 그보다 재밌을까

그 어떤 기쁨이 그처럼 풍선 같을까

 

 

설날에 입을 꼬까옷 생각에 신났고

쌩쌩 달리던 오토바이에 신났던

그 겨울의 신작로,

 

꼬불꼬불한 세월 모퉁이 만큼이나

아득하지만 그날의 꼬마는 여전히

그곳에 있다.

 

 

산 같고 바위 같던 풍채도 오간 데 없이

이제는 몸도 마음도 훌쩍 줄어드신 아버지

 

세월에 당할 자 없다지만 그래도

울 아버진 여전히 바위처럼 서 계실 줄 알았다.

 

 

언니만 새 신발 신을까 봐

멀쩡한 신발 헌신 만든 것도

책값 부풀려서 더 타낸 것도

 

이래저래 속아 주시고도

내색 않으신 그 마음 다 압니다.

 

 

그래서인지 저도 아버지처럼

밥 먹듯 눈 감아주고 속아주는

속없는 부모가 되어 있네요.

 

누구든 그럴 것 같아요

다시 선택하라고 하면 자식 하고 싶지

 

부모는 하고 싶지 않을 만큼

어려운 길이지만

 

당신께 받은 사랑을 이으며

나날이 허물 벗는 사람이 되어 있네요.

 

 

그럼에도

그 기억 하나면

그 어떤 길도 감사히 걸어 내면서

 

힘들고 지칠 때마다

유년에 신작로에 나가

그날을 달려 봅니다.

 

바위처럼 든든하던 아버지 등

꼬옥 붙잡고요...

 

글/ 향린 박미리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new 미림임영석 27 20:30:07
어른   new (1) 루리의달 38 19:19:06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60 17:28:11
까지도 감사   new 은꽃나무 111 13:12:44
사람의 혀   new 은꽃나무 92 13:12:41
사무침   new 은꽃나무 70 13:12:3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new 미림임영석 57 12:47:31
넉넉하게 사는 길   new 김용수 77 12:11:25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73 12:02:02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new 무극도율 63 11:16:08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new 무극도율 74 11:13:58
행복은 새를 닮았습니다   new 무극도율 65 11:12:28
나그네의 노래   new 도토리 95 10:32:03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new (2) 뚜르 131 09:34:59
수달래 꽃 편지 /박종영   new 뚜르 77 09:34:54
일곱 가지 행복서비스   new 뚜르 139 09:34:48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new 라이더카우보.. 88 08:18:15
♡ 인간은 고통 속에서 성장한다  file new (4) 청암 119 08:00:29
당신이 오늘에 차음이였으면 좋겠습니다   new 네잎크로바 88 06:13:04
그림자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38 01:30: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