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22 도토리 2022.01.15 01:37:47
조회 167 댓글 0 신고

 

 연 / 정연복

 

고사리 손으로

정성껏 연을 만들어

 

하늘 높이 띄웠던

옛 시절이 문득 생각난다.

 

한겨울

칼바람을 품어 안고

 

기다란 꼬리를 나부끼면서

허공을 날아올랐지.

 

쌩쌩 부는 바람이 있어

연이 날 수 있듯이

 

세월의 모진 바람 있어

삶도 날개를 다는 것이리.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무것도 아니었지 - 신현림   (2) 뚜르 151 22.05.11
언덕에 서기 위해서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6) 뚜르 261 22.05.11
내 삶에 괄호를 치자  file 은꽃나무 176 22.05.11
인생무상   (1) 은꽃나무 228 22.05.11
당신의 앞  file 은꽃나무 135 22.05.11
♡ 우리가 선 이 땅에서  file (2) 청암 118 22.05.11
슬픈 꿈을 꾸었지  file (2) 예향도지현 124 22.05.11
마음이 맑은 사람은   네잎크로바 145 22.05.11
넌 잘하고 있어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9 22.05.11
사소한 안정을 찾자  file 하양 320 22.05.11
어디에 기댈 것인가!  file (4) 하양 401 22.05.11
초보자에게 주는 조언  file (2) 하양 395 22.05.11
벚꽃 그늘에 앉아 보렴   산과들에 108 22.05.10
넉넉한 마음   (1) 산과들에 171 22.05.10
버릇   산과들에 103 22.05.10
내가 만약에   무극도율 140 22.05.10
신뢰   무극도율 106 22.05.10
보이지 않는 가치   무극도율 164 22.05.10
시인 김남열의 스님  file (1) 김하운 51 22.05.10
5월의 아카시아 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126 22.05.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