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리고 나는 시인이 되었네 /모헌
100 뚜르 2022.01.14 07:18:18
조회 125 댓글 0 신고

 

 

그리고 나는 시인이 되었네  /모헌 



그대가 말했다


당신이 저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것처럼
저도 그렇게 당신을 보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눈을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눈을 주었네


당신이 제 마음의 소리를 듣는 것처럼
저도 그렇게 당신의 마음을 듣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귀를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귀를 주었네


당신이 저에게 달콤한 말로 속삭이듯이
저도 그렇게 당신에게 속삭이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입술을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입술을 주었네


당신이 저를 품에 안듯이
저도 부드럽게 당신을 안아 주고 싶어요
그러니 당신의 몸을 저에게 주세요
그래서 나는 그대에게 내 몸을 주었네


나는 온전히 비어 버렸어
아무에게도 보이지 않는 공기 같은 존재로
오직 마음만 남아서 진동하고 있었지
누군가 내 마음의 진동을 느꼈나 봐
그가 말했네
‘이것은 한 편의 시로구나’


그리고 나는 시인이 되었네


ㅡ 『POSITION포지션』(2021, 겨울호)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 스승   도토리 231 22.05.15
아버지  file (4) 하양 311 22.05.15
더하고 비우기  file (2) 하양 322 22.05.15
아름다운 약속을 하는 사람  file (2) 하양 361 22.05.15
선생   도토리 240 22.05.15
스승의 날에 부치는 시   도토리 248 22.05.15
내가 죽거든 ...   모바일등록 77엄지 128 22.05.15
등 뒤에서 하는 말   대장장이 130 22.05.14
어리석은 차별   (2) 뚜르 197 22.05.14
소규모 인생 계획 - 이장욱   뚜르 105 22.05.14
사랑하는 법을 배우십시오   (2) 뚜르 166 22.05.14
악마의 특강   김용수 129 22.05.14
여섯 줄의 시   은꽃나무 124 22.05.14
동반자   은꽃나무 133 22.05.14
그대 속에 남는 것   은꽃나무 132 22.05.14
자살에 대한 경고   산과들에 97 22.05.14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2) 산과들에 143 22.05.14
운동회 날   산과들에 82 22.05.14
손님   도토리 259 22.05.14
그림자의 노래   도토리 272 22.05.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