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집으로 가는 길
100 하양 2022.01.14 00:44:18
조회 773 댓글 0 신고

 

 

집으로 가는 길

 

가볍게 걸어가고 싶다.

석양 비낀 산길을.

땅거미 속에 긴 그림자를 묻으면서.

주머니에 두 손을 찌르고

콧노래 부르는 것도 좋을 게다.

 

지나고 보면

한결같이 빛바랜 수채화 같은 것,

거리를 메우고 도시에 넘치던 함성도,

물러서지 않으리라 굳게 잡았던 손들도.

 

모두가

살갗에 묻은 가벼운 티끌 같은 것,

수백 밤을 눈물로 새운 아픔도,

가슴에 피로 새긴 증오도.

 

가볍게 걸어가고 싶다, 그것들 모두

땅거미 속에 묻으면서.

 

내가 스쳐온 모든 것들을 묻으면서,

마침내 나 스스로 그 속에 묻히면서.

집으로 가는 석양 비낀 산길을...

 

- 신경림 -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 스승   도토리 231 22.05.15
아버지  file (4) 하양 311 22.05.15
더하고 비우기  file (2) 하양 322 22.05.15
아름다운 약속을 하는 사람  file (2) 하양 361 22.05.15
선생   도토리 240 22.05.15
스승의 날에 부치는 시   도토리 248 22.05.15
내가 죽거든 ...   모바일등록 77엄지 128 22.05.15
등 뒤에서 하는 말   대장장이 130 22.05.14
어리석은 차별   (2) 뚜르 197 22.05.14
소규모 인생 계획 - 이장욱   뚜르 105 22.05.14
사랑하는 법을 배우십시오   (2) 뚜르 166 22.05.14
악마의 특강   김용수 129 22.05.14
여섯 줄의 시   은꽃나무 124 22.05.14
동반자   은꽃나무 133 22.05.14
그대 속에 남는 것   은꽃나무 132 22.05.14
자살에 대한 경고   산과들에 97 22.05.14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2) 산과들에 143 22.05.14
운동회 날   산과들에 82 22.05.14
손님   도토리 259 22.05.14
그림자의 노래   도토리 272 22.05.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