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결심의 순간
100 뚜르 2022.01.11 07:50:54
조회 301 댓글 2 신고


본명이 ‘아그네스 곤자 보야지우’인 마더 테레사는
1910년 8월 26일 마케도니아 스코페 지역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머니의 독실한 신앙의 영향을 받아
그녀는 18세 때 수녀회에 입회하며 종교인의
길을 가게 됐습니다.

그 후 1929년, 인도로 건너간 테레사 수녀는
많은 사건을 겪으며 약자의 편에 서겠다는 사명을
깨닫게 되는 일이 생깁니다.

어느 날, 밤길을 가다가 한 여자의 비명을 듣게 됩니다.
즉시 병원 치료를 받지 않으면 위험한 환자였습니다.
테레사 수녀는 급히 그 여인을 데리고
근처의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첫 번째로 찾아간 병원은 돈 없는 환자는
받아줄 수 없다며 테레사 수녀와 여인을 쫓아냈습니다.
어쩔 수 없이 테레사 수녀는 여인을 데리고
조금 더 먼 병원으로 갔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병원은 그녀의 계급이 낮아서
받을 수 없다고 거절했습니다.

두 곳에서나 문전박대를 당하고,
세 번째 병원으로 가는 도중 결국 그 여인은
테레사 수녀의 품에서 숨을 거둡니다.

자신의 품 안에서 죽어가는 여인을 보면서
테레사 수녀는 결심했습니다.

‘이제부터 내가 서 있을 곳은 가난하고
병든 사람들의 곁이다.’

 

 

진정한 향기는 사람의 마음에서
우러나온다는 것을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헌신적인 사랑을 실천하는 모습처럼..
마음을 나누고 또 나눌수록 사람의 향기는
모든 사람들의 따뜻한 행복을 위해
퍼져 나갈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가난한 사람이 있는 곳이라면 달까지라도
찾아갈 것입니다.
– 마더 테레사 –

 

<따뜻한 하루>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혜래아씨(阿氏)의 아~옛날이여! [겨울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new k하서량 79 01:41:15
적당한 거리  file new 하양 34 00:28:16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file new (1) 하양 33 00:19:48
숲을 지나오다  file new 하양 20 00:18:07
고정관념   new 그도세상김용.. 27 22.01.26
틈이 있어야 인간적이다   new 그도세상김용.. 26 22.01.26
세상의 모든 것을 가졌지만   new 그도세상김용.. 25 22.01.26
푸른 물결 아름다운 해저  file new 미림임영석 68 22.01.26
#책속의_한마디_꿈속에서_나비가_되다  file new 책속의처세 57 22.01.26
노자의 인간관계론   new 김용수 96 22.01.26
NBA에서 가장 큰 농구 선수   new (1) 뚜르 112 22.01.26
주름잎 꽃 /백승훈   new 뚜르 91 22.01.26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new 뚜르 138 22.01.26
♡ 끝까지 희망을 버리지 말라  file new (1) 청암 127 22.01.26
몸 노래   new 도토리 121 22.01.26
작은 풀꽃의 노래   new 도토리 136 22.01.26
작은 베품이 큰기쁨으로   new (1) 네잎크로바 61 22.01.26
겨울 날의 思惟  file new (1) 예향도지현 86 22.01.26
태양만 떠오르면 우리는 살아갈 테니   new (1) 은꽃나무 122 22.01.26
시간을 연출하세요   new 은꽃나무 119 22.01.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