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칼릴 지브란의 [살아남아 고뇌(苦惱)하는 이를 위하여] 모바일등록
13 k하서량 2021.12.08 16:03:27
조회 318 댓글 3 신고

 

살아남아 고뇌(苦惱)하는 이를 위하여

 

칼릴 지브란

 

 

술이야 언젠들 못마시겠나

취하지 않았다고 못견딜 것도 없는데

술로 무너지려는 건 무슨 까닭인가

 

미소 뒤에 감추어진 조소를 보았나

가난할 수밖에 없는 분노 때문인가

그러나 설혹 그대가 아무리 부유해져도

하루엔 세 번의 식사만 허용될 뿐이네

 

술인들 안 그런가, 가난한 시인과 마시든

부자이든 야누스 같은 정치인이든

취하긴 마찬가지인데

살아 남은 사람들은

술에조차 계급을 만들지

 

세상살이 누구에게 탓하지 말게

바람처럼 허허롭게 가게나

그대가 삶의 깊이를 말하려 하면

누가 인생을 아는 척하려 하면

나는 그저 웃는다네

 

사람들은 누구나 비슷한 방법으로 살아가고

살아 남은 사람들의 죄나 선행은 물론

밤마다 바꾸어 꾸는 꿈조차

누구나 비슷하다는 걸

바람도 이미 잘 알고 있다네

 

사람들은 또 너무 말을 많이 하고 산다네

누군가 실수라도 하면

"나는 괜찮은데 남들이 무어라 하겠나"

 

그윽한 목소리로 질타를 시작한다네

그러나 보게나, 조금은 빠르게

아니면 조금은 늦겠지만

 

삶에 대하여 모두들 잘 알고 있는 데도

세상에는 벙어리나 부러워할

수다쟁이와 시인

성직자 그리고 교수가 넘친다네

 

▓▓▓▓▓▓▓

 

칼릴 지브란(1883~1931)레바논  태생

 

데뷔

1923년 시집 '예언자'

경력

파리, 뉴욕, 보스턴 개인전

보스턴 북디자이너

1895 미국 보스턴 이주

 

1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라는 이름의 당신이 좋아요  file new 하양 22 00:14:56
내 사랑은 별이 되어 눈물 흘렸다  file new 하양 23 00:09:26
보석상자 같은 공간  file new 하양 36 00:08:29
1월 17일 함박눈 펑펑~  file new 미림임영석 39 22.01.17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123 22.01.17
웃음과 눈물   new 도토리 133 22.01.17
유리창   new 도토리 133 22.01.17
우리들 가슴에는 희망이라는 불씨가 남아 있다   new 대장장이 90 22.01.17
시댁과 친정사이  file new 솔새 118 22.01.17
♡ 세상은 속지 않는다  file new (1) 청암 142 22.01.17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선거''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2 22.01.17
우리 노인은 한정판이다   new 네잎크로바 128 22.01.17
삶의 변방(邊方)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18 22.01.17
아이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new (1) 뚜르 151 22.01.17
내면의 시력   new 뚜르 137 22.01.17
명기(名器) /이건청   new 뚜르 135 22.01.17
함박눈에게 / 초운 / 김주수   new 빈마음1 75 22.01.17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75 22.01.17
두려움 / 서정윤   new 빈마음1 63 22.01.17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0 22.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