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바다시인의 고백
16 대장장이 2021.12.08 13:44:44
조회 80 댓글 0 신고

 

           바다시인의 고백 

 

 

                 그곳에서 이곳까지 바다를 업고 욌다고 그가 

                 말한다 파도첨 철썩철썩 세상이 귀싸대기

                 때리며 말한다 끼룩끼루 말한디 해풍 벗고

                 온몸으로 힘쓰는 시를 썼으면 좋겠다고 그가 말한다


                 뻐금뻐금 아가미를 벌리듯 물고기처럼 그가

                 말한다 방파제처럼 단단해진 어둠 속에서

                 잘 때도 눈 뜨고 자는 물고기 눈을 낚아챌

                 것이라고 말한다 해안을 쓰면서 반대편을

                 써보려고 수평선을 쫘악 갈라놓을 것이라 그가 말한다


                 철벽을 바라보며 절망 때문에 울었다고 그가 

                 말한다  울음이 한 사람의 언어라면 침묵도

                 한 사람의 언어라고 말한다 시퍼런 진실은

                 울음과 침묵 시이에 있을 것이라고 그가 말한다

 

                그에게 시詩는 짐이 아니라 힘이라고 힘주어

                말한다 소외와 고독은 자청한 그의 이력이라고

                말한다 소외의 고독은 자청한 그의 이력이고 그가

                말한다 생각해 보니 그의 고백이 바로 바닷속에

                칼날 같은 시다

 

                                                 ∴ 천 양 희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안 오신 듯 다녀가셨으나   new 대장장이 47 13:11:39
오늘도 달려가는 인생길  file new 미림임영석 74 12:12:50
이런 사람이 되라   new 김용수 51 12:12:23
'라 마시아'   new 무극도율 27 12:09:29
괴로운 일이 생겼을 때   new 무극도율 38 12:08:25
일당백   new 무극도율 33 12:07:06
감동을 주는 말 한마디   new 그도세상김용.. 58 11:57:45
희망을 주는 교육   new 그도세상김용.. 39 11:56:58
꽃의 고요   new 대장장이 28 11:43:08
1월의 끝자락 겨울 호수  file new 미림임영석 43 11:11:53
♡ 행복한 기억  file new 청암 68 11:03:29
새로운 변화   new 대장장이 41 10:46:59
행복한 풍경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83 09:54:02
눈속에 피는 사랑꽃   new 소우주 49 09:26:14
영혼의 안부   new 도토리 72 08:53:15
날마다 새롭게   new 도토리 51 08:52:15
바람과 햇살과 별빛   new 도토리 45 08:50:11
가장아름다운 인생 교향곡   new 네잎크로바 73 08:02:06
하필이면 쥐똥나무람  file new 예향도지현 92 07:42:40
내 탓이오   new 뚜르 109 07:3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