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바다시인의 고백
16 대장장이 2021.12.08 13:44:44
조회 80 댓글 0 신고

 

           바다시인의 고백 

 

 

                 그곳에서 이곳까지 바다를 업고 욌다고 그가 

                 말한다 파도첨 철썩철썩 세상이 귀싸대기

                 때리며 말한다 끼룩끼루 말한디 해풍 벗고

                 온몸으로 힘쓰는 시를 썼으면 좋겠다고 그가 말한다


                 뻐금뻐금 아가미를 벌리듯 물고기처럼 그가

                 말한다 방파제처럼 단단해진 어둠 속에서

                 잘 때도 눈 뜨고 자는 물고기 눈을 낚아챌

                 것이라고 말한다 해안을 쓰면서 반대편을

                 써보려고 수평선을 쫘악 갈라놓을 것이라 그가 말한다


                 철벽을 바라보며 절망 때문에 울었다고 그가 

                 말한다  울음이 한 사람의 언어라면 침묵도

                 한 사람의 언어라고 말한다 시퍼런 진실은

                 울음과 침묵 시이에 있을 것이라고 그가 말한다

 

                그에게 시詩는 짐이 아니라 힘이라고 힘주어

                말한다 소외와 고독은 자청한 그의 이력이라고

                말한다 소외의 고독은 자청한 그의 이력이고 그가

                말한다 생각해 보니 그의 고백이 바로 바닷속에

                칼날 같은 시다

 

                                                 ∴ 천 양 희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라는 이름의 당신이 좋아요  file new 하양 32 00:14:56
내 사랑은 별이 되어 눈물 흘렸다  file new 하양 29 00:09:26
보석상자 같은 공간  file new 하양 45 00:08:29
1월 17일 함박눈 펑펑~  file new 미림임영석 42 22.01.17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129 22.01.17
웃음과 눈물   new 도토리 134 22.01.17
유리창   new 도토리 134 22.01.17
우리들 가슴에는 희망이라는 불씨가 남아 있다   new 대장장이 92 22.01.17
시댁과 친정사이  file new 솔새 123 22.01.17
♡ 세상은 속지 않는다  file new (1) 청암 145 22.01.17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선거''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2 22.01.17
우리 노인은 한정판이다   new 네잎크로바 130 22.01.17
삶의 변방(邊方)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25 22.01.17
아이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new (1) 뚜르 154 22.01.17
내면의 시력   new 뚜르 141 22.01.17
명기(名器) /이건청   new 뚜르 139 22.01.17
함박눈에게 / 초운 / 김주수   new 빈마음1 77 22.01.17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5 22.01.17
두려움 / 서정윤   빈마음1 63 22.01.17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1 22.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