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17 네잎크로바 2021.12.08 08:18:30
조회 347 댓글 0 신고



인생(人生)이 아름다운 이유(理由). 



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며칠 전 ㅡ
급한 볼 일이 있어서 외출을 했다.
뭔가 중요한 것을 결정 해야 하는 일
이었기에 출발 전부터 신경이 예민해져 있었다.
그래서 마음을 차분하게 하려고 동네 커피
전문점에 들어가 카페라테 한잔을 주문 했는데,
테이크 아웃해서 들고 나오던 중, 유리문에 살짝
부딪혔다.
순간 종이 컵 뚜껑이 제대로 안
닫혔던지 커피가 반쯤 쏟아져 버렸다.
나는 바로 안으로 들어가서 “뚜껑 하나
제대로 못 닫아 커피를반이나 쏟게 하느냐?
” 화를 냈다.



종이컵 뚜껑을 잘못 닫은 그 청년 직원은
어눌한 발음으로 “죄송 합니다. 죄송 합니다”
하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그때 커피 나왔다는 신호의 진동벨이 앞 좌석
에서 울렸다. 앞 좌석의 그 아주머니가 커피를
받아서 내게 건네며 하는 말.
“카페라테 예요. 저는 커피를 좋아하지
않아서 늘 남겨요. 그거 제가 마실께요 ?
우리 바꿔 마셔요.”



난 그 아주머니가 손에 쥐여준 그분 몫의
카페라테를 들고 도망치듯 나왔다. 너무
부끄러웠다. 커피집에 들를때 마다 문득
문득 그때 커피 전문점 에서의 상황이
마음속에 늘 그늘로 남아 있어쉽게
지워지지 않았다~^가끔 들르는 그
커피 집에는낯선 청년이 새로 와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가만 보니 행동이 느리고
말이 어눌했다.



순간 그 청년을 채용해 준 회사가 몹시
고마웠다. 그건 단순히 취직이 아니라
한 사람의 인생에 눈부신 날개를
달아주는 일 이었다.
그리고 ㅡ!
내 시선을 빼앗은 또 한 사람. 40대
아주머니 한 분이 구석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 단순한 손님이 아니라는
걸 직감 했다.
그 아주머니는
오직 한 사람만 보고 있었다.
아주 애틋하고 절절한 눈빛으로~^
청년의 어머니라는 걸 쉽게 알 수 있었다.



발달 장애인 아들의 첫 직장에서
그 아들을 지켜보는 심정이 어떨까?
초조하고 불안하고 흐뭇하고 감사하고
참으로 다양한 감정의 소용돌이 에서
눈물을 참고 있는듯 보였다.
순간 나는 그 아주머니를 안심시켜
주고 싶었다. 다가가서 이렇게 말했다.



저 여기 단골 인데요...!
아무 걱정 마세요~.
여기서 일하는 직원들 다 착하고
좋아요, 아드님도 잘 할거예요.”
그 아주머니의 눈에 눈물이 핑 도는걸
보고 나도 울컥했다. 삶이 아름다운 건
서로 어깨를 내어 주기 때문이 아닐까?
한문의 사람 인 (人)자 처럼.~^
망설임 없이 자신의 몫인 온전한
카페라테를 내어 준 아주머니.코로나19로
인해 몇 개월간 집에 못 들어가서 보고 싶은
어린 딸과 영상 통화를 하면서도 울지 않는
간호사



화재 현장에서 부상을 입어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향하면서도 한 사람 이라도 더
구하지 못해 안타까워 하는 소방관 아저씨.
장사 안 되는 동네 입구 과일 가게 에서
사과를 살때 제일 볼품 없는 것만 골라 넣는
퇴근 길의 영이 아버지.
마스크를 서너 개씩 여분으로 가방에
넣고 다니며 마스크를 안 쓴 사람에게
말없이 내미는 준호 할머니.




내일이면 잊혀질 사람이고
이렇듯 참으로 많은 보통 사람들이
우리의 인생을 아름답게 만들고 있습니다.
나는 얼마나 더 감사하고 배풀며 살아
갈수 있을까?
남은 인생 나는 얼마나 자주
내 어깨를 내어 줄수 있을까?.

=
좋은글 중에서 = <보내온 메일 옮김>.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지각(知覺)  file new 하양 4 00:29:17
서편에 달이  file new 하양 1 00:28:07
시를 쓴다는 일  file new 하양 2 00:24:38
이 보시게나   new 은꽃나무 8 00:02:37
각자의 삶  file new 은꽃나무 11 00:02:34
악담은 되돌아 온다   new 은꽃나무 8 00:02:31
연꽃 피는 날이면   new 산과들에 35 22.01.23
마지막 기도   new 산과들에 25 22.01.23
옛 샘   new 산과들에 30 22.01.23
[ 나는 참 행복한 사람 / 김현수]  file new (3) 마음의글 132 22.01.23
봄을 향하는 착한 기온에~  file new 미림임영석 96 22.01.23
삶이 힘들어 지처 갈때면   new (1) 네잎크로바 118 22.01.23
♡ 그리운 이름 하나  file new (1) 청암 141 22.01.23
훌쩍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6 22.01.23
징검다리   new 도토리 81 22.01.23
진리   new 도토리 89 22.01.23
로저 워터스의 신념과 에릭 클랩톤과의 우정   new 뚜르 81 22.01.23
지금 당신이 너무나 힘들다면   new 뚜르 96 22.01.23
눈보라 - 황지우   new 뚜르 59 22.01.23
향문香紋   new 대장장이 67 22.01.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