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김용수 2021.12.07 17:39:29
조회 113 댓글 0 신고

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1800년대 초, 바람과 파도에 운명을 맡겨야 했던
항해의 시절에 동력을 이용해 이동하는
증기선이 발명됐습니다.

로버트 풀턴에 의해 발명된 이 증기선은
당시 배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갈 수 없다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혁명이었습니다.

이러한 증기선을 만들게 된 이유로
전해 내려오는 하나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뉴잉글랜드 한 마을에 미국 독립전쟁으로 인해
두 팔을 잃게 된 군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퇴역 후 마을에서 나룻배로 사람들을 태워 나르며
겨우 생계를 잇고 있었는데, 두 팔이 없던
그 군인은 자신만의 방법으로 열심히
노를 젓고 있었습니다.

바로 나룻배에 페달을 장착해
두 팔이 아닌 발로 페달을 밟으며
나룻배를 움직였던 것입니다.

이 광경을 본 풀턴은 안타까운 마음에
덜 힘들게 노를 젓는 방법이 없을지 고민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증기선 발명의 시작이
되었다고 합니다.

문명은 사소한 것을 깊이 있게 생각하는 데서 발전하며
불가능에 도전함으로 새로운 문명이 탄생합니다.
인생이라는 것도 이처럼 닥쳐오는 불가능과
고비를 이겨내고 한층 더 성장하며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이런 일은 도저히 불가능하다고
자신이 믿고 시작하는 것은 그것을 자기 자신이
불가능하게 만드는 수단이다.
– 존 워너 메이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new 뚜르 123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new (1) 청암 175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new 솔새 137 23.01.31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new 직은섬 140 23.01.31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130 23.01.31
그리움의 축지법   도토리 130 23.01.31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230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270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223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190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13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52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297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72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306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12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5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6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38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92 23.0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