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100 뚜르 2021.12.07 08:48:39
조회 169 댓글 1 신고



스위치 내린 사과밭이 하얗다 연사흘 계속된 눈은 비탈진 언덕을 덮고 붉은 그늘 맺혀 있던 자리에
육십 촉 전구들을 매달아 허공까지 환히 밝힌, 흰빛이 점령한 사과밭은 추상으로 가는 통로처럼 미묘
하다

지난 한 시절 허공에 푸른 집 한 채 앉혔던 사과밭은 이제 그날의 기둥만을 간직하고 있다 허공 넓혀
영토를 키우고 다디단 그늘 매달았던 거기, 죽을힘 다해 기둥을 밀던 뿌리들, 쉴 새 없이 빛을 퍼먹던
초록 숟가락들, 햇살이 붉게 덧칠하던 그늘은 향기를 뿜으며 익어갔다 붉게 익은 그늘 아래 서면 상처
처럼 눈물이 고여 둥글게 매달린 그것이 향기가 아니라 그늘임을 알았다

지금 사과밭은 흰빛으로 직조한 지붕 아래 들었다 화가들이 화폭에 담고 싶어 하는 순수의 색, 숲을
둥글게 말아 흰 껍질 속에 가두는 새처럼 지난 시절의 푸른 기둥과 숟가락들 붉은 햇살까지 천 갈래
실핏줄 같은 미로 속에 가두고 지상으로 향하는 문을 닫았다 그 위로 흰 눈 내려 사과밭은 다시 완벽
의 무봉無縫, 어둠 깨고 나오는 부리들을 맞을 때까지 나도 이제 집으로 돌아가 면벽하고 피정에 들
시각

- 허영둘, 시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죽을힘 다해 기둥을 밀던 뿌리들이었겠지요, 숨차게 달려온 지난날은.
그래도 더 매달려야만 할 것 같습니다. 남은 12월에, 남은 2021년에.
그래야만 내 푸른 집 한 채에 따스한 그늘이 온전히 드리워질 것도 같습니다.
사랑으로 직조한 흰 지붕 아래가 따스할 것이라 믿습니다.

 

<사색의 향기>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라는 이름의 당신이 좋아요  file new 하양 32 00:14:56
내 사랑은 별이 되어 눈물 흘렸다  file new 하양 29 00:09:26
보석상자 같은 공간  file new 하양 43 00:08:29
1월 17일 함박눈 펑펑~  file new 미림임영석 42 22.01.17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129 22.01.17
웃음과 눈물   new 도토리 134 22.01.17
유리창   new 도토리 134 22.01.17
우리들 가슴에는 희망이라는 불씨가 남아 있다   new 대장장이 92 22.01.17
시댁과 친정사이  file new 솔새 123 22.01.17
♡ 세상은 속지 않는다  file new (1) 청암 145 22.01.17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선거''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2 22.01.17
우리 노인은 한정판이다   new 네잎크로바 130 22.01.17
삶의 변방(邊方)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25 22.01.17
아이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new (1) 뚜르 154 22.01.17
내면의 시력   new 뚜르 141 22.01.17
명기(名器) /이건청   new 뚜르 139 22.01.17
함박눈에게 / 초운 / 김주수   new 빈마음1 77 22.01.17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5 22.01.17
두려움 / 서정윤   빈마음1 63 22.01.17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1 22.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