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100 뚜르 2021.12.07 08:48:39
조회 169 댓글 1 신고



스위치 내린 사과밭이 하얗다 연사흘 계속된 눈은 비탈진 언덕을 덮고 붉은 그늘 맺혀 있던 자리에
육십 촉 전구들을 매달아 허공까지 환히 밝힌, 흰빛이 점령한 사과밭은 추상으로 가는 통로처럼 미묘
하다

지난 한 시절 허공에 푸른 집 한 채 앉혔던 사과밭은 이제 그날의 기둥만을 간직하고 있다 허공 넓혀
영토를 키우고 다디단 그늘 매달았던 거기, 죽을힘 다해 기둥을 밀던 뿌리들, 쉴 새 없이 빛을 퍼먹던
초록 숟가락들, 햇살이 붉게 덧칠하던 그늘은 향기를 뿜으며 익어갔다 붉게 익은 그늘 아래 서면 상처
처럼 눈물이 고여 둥글게 매달린 그것이 향기가 아니라 그늘임을 알았다

지금 사과밭은 흰빛으로 직조한 지붕 아래 들었다 화가들이 화폭에 담고 싶어 하는 순수의 색, 숲을
둥글게 말아 흰 껍질 속에 가두는 새처럼 지난 시절의 푸른 기둥과 숟가락들 붉은 햇살까지 천 갈래
실핏줄 같은 미로 속에 가두고 지상으로 향하는 문을 닫았다 그 위로 흰 눈 내려 사과밭은 다시 완벽
의 무봉無縫, 어둠 깨고 나오는 부리들을 맞을 때까지 나도 이제 집으로 돌아가 면벽하고 피정에 들
시각

- 허영둘, 시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죽을힘 다해 기둥을 밀던 뿌리들이었겠지요, 숨차게 달려온 지난날은.
그래도 더 매달려야만 할 것 같습니다. 남은 12월에, 남은 2021년에.
그래야만 내 푸른 집 한 채에 따스한 그늘이 온전히 드리워질 것도 같습니다.
사랑으로 직조한 흰 지붕 아래가 따스할 것이라 믿습니다.

 

<사색의 향기>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이 보시게나   new 은꽃나무 1 00:02:37
각자의 삶  file new 은꽃나무 4 00:02:34
악담은 되돌아 온다   new 은꽃나무 3 00:02:31
연꽃 피는 날이면   new 산과들에 33 22.01.23
마지막 기도   new 산과들에 25 22.01.23
옛 샘   new 산과들에 30 22.01.23
[ 나는 참 행복한 사람 / 김현수]  file new (2) 마음의글 125 22.01.23
봄을 향하는 착한 기온에~  file new 미림임영석 96 22.01.23
삶이 힘들어 지처 갈때면   new (1) 네잎크로바 118 22.01.23
♡ 그리운 이름 하나  file new 청암 137 22.01.23
훌쩍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6 22.01.23
징검다리   new 도토리 81 22.01.23
진리   new 도토리 89 22.01.23
로저 워터스의 신념과 에릭 클랩톤과의 우정   new 뚜르 81 22.01.23
지금 당신이 너무나 힘들다면   new 뚜르 96 22.01.23
눈보라 - 황지우   new 뚜르 59 22.01.23
향문香紋   new 대장장이 67 22.01.23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new 대장장이 72 22.01.23
고맙다 찬구여   new 대장장이 107 22.01.23
인생의 달력   new (1) 은꽃나무 87 22.01.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