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새들의 언어
36 은꽃나무 2021.12.07 07:56:42
조회 130 댓글 0 신고

 


새들의 언어 --- 이명덕



새들의 언어에는
존댓말과 낮춤말이 없습니다

다만, 날아다니는 말과
나뭇가지를 옮겨 다니는 말들이 있을 뿐입니다

애벌레처럼 꿈틀대거나
작은 날개를 흉내 낸 말입니다

새들의 말엔 예민한 나뭇가지가 있고
허세를 부리는 허수아비의 허풍이 있습니다

가만히 들어보면 마치 하늘로 비상할 꿈을 꾸는
작은 열매를 닮았습니다

말로 싸우는 존재는 인간들입니다
계산된 언어를 생산하고 말의 설계로

무기를 만들고 지배와 억압을 행합니다

같은 말을 쓰는 사람들은
잘잘못 따지고 말로 배제하려 합니다

큰 목소리와 작은 목소리로
사람을 두어 부리려 합니다

오랜 시간 딱딱해진 인간의 말이
말랑한 숲속 둥지에 깃들지 못해

우리가 새들의 언어를 자연이라 일컫는데는
어느 귀를 열어도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라는 이름의 당신이 좋아요  file new 하양 24 00:14:56
내 사랑은 별이 되어 눈물 흘렸다  file new 하양 25 00:09:26
보석상자 같은 공간  file new 하양 38 00:08:29
1월 17일 함박눈 펑펑~  file new 미림임영석 39 22.01.17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123 22.01.17
웃음과 눈물   new 도토리 133 22.01.17
유리창   new 도토리 133 22.01.17
우리들 가슴에는 희망이라는 불씨가 남아 있다   new 대장장이 90 22.01.17
시댁과 친정사이  file new 솔새 118 22.01.17
♡ 세상은 속지 않는다  file new (1) 청암 142 22.01.17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선거''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2 22.01.17
우리 노인은 한정판이다   new 네잎크로바 128 22.01.17
삶의 변방(邊方)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18 22.01.17
아이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new (1) 뚜르 152 22.01.17
내면의 시력   new 뚜르 139 22.01.17
명기(名器) /이건청   new 뚜르 135 22.01.17
함박눈에게 / 초운 / 김주수   new 빈마음1 75 22.01.17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5 22.01.17
두려움 / 서정윤   빈마음1 63 22.01.17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1 22.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