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의 언어
은꽃나무 2021.12.07 07:56:42
조회 147 댓글 0 신고

 


새들의 언어 --- 이명덕



새들의 언어에는
존댓말과 낮춤말이 없습니다

다만, 날아다니는 말과
나뭇가지를 옮겨 다니는 말들이 있을 뿐입니다

애벌레처럼 꿈틀대거나
작은 날개를 흉내 낸 말입니다

새들의 말엔 예민한 나뭇가지가 있고
허세를 부리는 허수아비의 허풍이 있습니다

가만히 들어보면 마치 하늘로 비상할 꿈을 꾸는
작은 열매를 닮았습니다

말로 싸우는 존재는 인간들입니다
계산된 언어를 생산하고 말의 설계로

무기를 만들고 지배와 억압을 행합니다

같은 말을 쓰는 사람들은
잘잘못 따지고 말로 배제하려 합니다

큰 목소리와 작은 목소리로
사람을 두어 부리려 합니다

오랜 시간 딱딱해진 인간의 말이
말랑한 숲속 둥지에 깃들지 못해

우리가 새들의 언어를 자연이라 일컫는데는
어느 귀를 열어도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new 뚜르 125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new (1) 청암 176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new 솔새 137 23.01.31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new 직은섬 140 23.01.31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130 23.01.31
그리움의 축지법   도토리 130 23.01.31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230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271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223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190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13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54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297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72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306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12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5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6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38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92 23.0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