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새들의 언어
36 은꽃나무 2021.12.07 07:56:42
조회 130 댓글 0 신고

 


새들의 언어 --- 이명덕



새들의 언어에는
존댓말과 낮춤말이 없습니다

다만, 날아다니는 말과
나뭇가지를 옮겨 다니는 말들이 있을 뿐입니다

애벌레처럼 꿈틀대거나
작은 날개를 흉내 낸 말입니다

새들의 말엔 예민한 나뭇가지가 있고
허세를 부리는 허수아비의 허풍이 있습니다

가만히 들어보면 마치 하늘로 비상할 꿈을 꾸는
작은 열매를 닮았습니다

말로 싸우는 존재는 인간들입니다
계산된 언어를 생산하고 말의 설계로

무기를 만들고 지배와 억압을 행합니다

같은 말을 쓰는 사람들은
잘잘못 따지고 말로 배제하려 합니다

큰 목소리와 작은 목소리로
사람을 두어 부리려 합니다

오랜 시간 딱딱해진 인간의 말이
말랑한 숲속 둥지에 깃들지 못해

우리가 새들의 언어를 자연이라 일컫는데는
어느 귀를 열어도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안 오신 듯 다녀가셨으나   new 대장장이 40 13:11:39
오늘도 달려가는 인생길  file new 미림임영석 67 12:12:50
이런 사람이 되라   new 김용수 47 12:12:23
'라 마시아'   new 무극도율 26 12:09:29
괴로운 일이 생겼을 때   new 무극도율 35 12:08:25
일당백   new 무극도율 31 12:07:06
감동을 주는 말 한마디   new 그도세상김용.. 57 11:57:45
희망을 주는 교육   new 그도세상김용.. 38 11:56:58
꽃의 고요   new 대장장이 28 11:43:08
1월의 끝자락 겨울 호수  file new 미림임영석 43 11:11:53
♡ 행복한 기억  file new 청암 66 11:03:29
새로운 변화   new 대장장이 41 10:46:59
행복한 풍경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83 09:54:02
눈속에 피는 사랑꽃   new 소우주 49 09:26:14
영혼의 안부   new 도토리 69 08:53:15
날마다 새롭게   new 도토리 51 08:52:15
바람과 햇살과 별빛   new 도토리 40 08:50:11
가장아름다운 인생 교향곡   new 네잎크로바 73 08:02:06
하필이면 쥐똥나무람  file new 예향도지현 92 07:42:40
내 탓이오   new 뚜르 108 07:3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