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령과 설령
하양 2021.12.07 00:35:41
조회 1,059 댓글 2 신고

 

 

가령과 설령

 

가령

이것이 시다, 라고 쓴 대부분의 것은 시가 아니다

 

설령

이것이 시가 되지 않더라도, 라고 쓰여진 것은 대부분 시다

 

가령(佳嶺)은 도처에 있다.

가령 화사하고 화려한 것. 가령 사랑이란 단어.

가령 그리움이란 단어. 봄날 꽃놀이 관광버스가 가 닿는 곳.

그곳이 가령이다.

 

설령(雪嶺)은 보이지 않는 자리에 스며 있다.

어둡고 춥고 배고픈, 눈과 귀와 혀의 뿌리.

설령 어시장 좌판이라도. 설령 공중화장실이라도.

설령 무덤이라도. 설령 보이지 않더라도. 그곳에 있다.

 

등반자여 혹은 동반자여

 

가령은 도처에 있고 설령은 도무지 없다

도대체 어디를 오를 것인가

 

- 박제영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new 뚜르 132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new (1) 청암 179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new 솔새 137 23.01.31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new 직은섬 140 23.01.31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132 23.01.31
그리움의 축지법   도토리 130 23.01.31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230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271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223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190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15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55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297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72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306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12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5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6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38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92 23.0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