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기형도의 [안개] 모바일등록
13 k하서량 2021.12.06 16:14:38
조회 281 댓글 3 신고


안개

기형도 시인


1
아침 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2
이 읍에 처음 와 본 사람은 누구나
거대한 안개의 강을 건너야 한다
앞서간 일행들이 천천히 지워질 떄까지
쓸쓸한 가축들처럼 그들은
그 긴 방죽 위에 서 있어야 한다
문득 저 홀로 안개의 빈 구멍 속에
갇혀 있음을 느끼고 경악할 때까지
어떤 날은 두꺼운 공중의 종잇장 위에
노랗고 딱딱한 태양이 걸릴 때 까지
안개의 군단은 샛강에서 한 발자국도 이동하지 않는다
출근길에 늦은 여공들은 깔깔거리며 지나가고
긴 어둠에서 풀려나는 검고 무뚝뚝한
나무들 상로 아이들은 느릿 느릿 새어 나오는 것이다
안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처음 얼마동안
보행의 경계심을 늦추는 법이 없지만, 
곧 남들처럼 안개 속을 이리 저리 뚫고 다닌다 
습관이란 참으로 편리한 것이다 
쉽게 안개와 식구가 되고
멀리 송전탑이 희미한 동체를 드러낼 때까지
그들은 미친듯이 흘러다닌다

가끔씩 안개가 끼지 않는 날이면
방죽 위로 걸어가는 얼굴들은 모두 낯설다
서로를 경계하며 바쁘게 지나가는,
맑고 쓸쓸한 아침들은 그러나
아주 드물다 
이곳은 안개의 성역聖域이기 때문이다

날이 어두워지면 안개는 샛강 위에
한 겹씩 그의 빠른 옷을 벗어놓는다 
순식간에 공기는 희고 딱딱한 액체로 가득 찬다 
그 속으로 식물들, 공장들이 빨려 들어가고
서너 걸음 앞선 한 사내의 반쪽이 안개에 잘린다

몇 가지 사소한 사건도 있었다
한밤중에 여직공 하나가 겁탈당했다
기숙사와 가까운 곳이었으나 그녀의 입이 막히다
그것으로 끝이었다 지난겨울엔
방죽 위에서 취객 하나가 얼어 죽었다

바로 곁을 지난 삼륜차는 그것이
쓰레기 더미인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나 그것은
개인적인 불행일 뿐, 안개의 탓은 아니다
안개가 걷히고 정오 가까이
공장의 검은 굴뚝들은 일제히 하늘을 향해
젖은 총신을 겨눈다 
상처 입은 몇몇 사내들은
험악한 욕설을 해대며 이 폐수의 고장을 떠나가지만
재빨리 사람들의 기억에서 밀려났다
그 누구도
다시 읍으로 돌아온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3
아침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안개는 그 읍의 명물이다

누구나 조금씩은 안개의 주식을 가지고 있다
여공들의 얼굴은 희고 아름다우며
아이들은 무럭무럭 자라 모두들 공장으로 간다

▓▓▓▓▓▓

기형도(1960. 2. 16.~1989. 3. 7.)
경기 옹진 출생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졸업
데뷔
198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안개' 등단
수상내역
1982
윤동주문학상
경력
중앙일보 기자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라는 이름의 당신이 좋아요  file new 하양 22 00:14:56
내 사랑은 별이 되어 눈물 흘렸다  file new 하양 23 00:09:26
보석상자 같은 공간  file new 하양 36 00:08:29
1월 17일 함박눈 펑펑~  file new 미림임영석 39 22.01.17
위로하는 시   new 도토리 123 22.01.17
웃음과 눈물   new 도토리 133 22.01.17
유리창   new 도토리 133 22.01.17
우리들 가슴에는 희망이라는 불씨가 남아 있다   new 대장장이 90 22.01.17
시댁과 친정사이  file new 솔새 118 22.01.17
♡ 세상은 속지 않는다  file new (1) 청암 142 22.01.17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 ''선거''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2 22.01.17
우리 노인은 한정판이다   new 네잎크로바 128 22.01.17
삶의 변방(邊方)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18 22.01.17
아이의 인생이 달라집니다   new (1) 뚜르 151 22.01.17
내면의 시력   new 뚜르 139 22.01.17
명기(名器) /이건청   new 뚜르 135 22.01.17
함박눈에게 / 초운 / 김주수   new 빈마음1 75 22.01.17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75 22.01.17
두려움 / 서정윤   빈마음1 63 22.01.17
어느 날의 쓸쓸함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00 22.0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