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기형도의 [안개] 모바일등록
15 k하서량 2021.12.06 16:14:38
조회 480 댓글 3 신고


안개

기형도 시인


1
아침 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2
이 읍에 처음 와 본 사람은 누구나
거대한 안개의 강을 건너야 한다
앞서간 일행들이 천천히 지워질 떄까지
쓸쓸한 가축들처럼 그들은
그 긴 방죽 위에 서 있어야 한다
문득 저 홀로 안개의 빈 구멍 속에
갇혀 있음을 느끼고 경악할 때까지
어떤 날은 두꺼운 공중의 종잇장 위에
노랗고 딱딱한 태양이 걸릴 때 까지
안개의 군단은 샛강에서 한 발자국도 이동하지 않는다
출근길에 늦은 여공들은 깔깔거리며 지나가고
긴 어둠에서 풀려나는 검고 무뚝뚝한
나무들 상로 아이들은 느릿 느릿 새어 나오는 것이다
안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처음 얼마동안
보행의 경계심을 늦추는 법이 없지만, 
곧 남들처럼 안개 속을 이리 저리 뚫고 다닌다 
습관이란 참으로 편리한 것이다 
쉽게 안개와 식구가 되고
멀리 송전탑이 희미한 동체를 드러낼 때까지
그들은 미친듯이 흘러다닌다

가끔씩 안개가 끼지 않는 날이면
방죽 위로 걸어가는 얼굴들은 모두 낯설다
서로를 경계하며 바쁘게 지나가는,
맑고 쓸쓸한 아침들은 그러나
아주 드물다 
이곳은 안개의 성역聖域이기 때문이다

날이 어두워지면 안개는 샛강 위에
한 겹씩 그의 빠른 옷을 벗어놓는다 
순식간에 공기는 희고 딱딱한 액체로 가득 찬다 
그 속으로 식물들, 공장들이 빨려 들어가고
서너 걸음 앞선 한 사내의 반쪽이 안개에 잘린다

몇 가지 사소한 사건도 있었다
한밤중에 여직공 하나가 겁탈당했다
기숙사와 가까운 곳이었으나 그녀의 입이 막히다
그것으로 끝이었다 지난겨울엔
방죽 위에서 취객 하나가 얼어 죽었다

바로 곁을 지난 삼륜차는 그것이
쓰레기 더미인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나 그것은
개인적인 불행일 뿐, 안개의 탓은 아니다
안개가 걷히고 정오 가까이
공장의 검은 굴뚝들은 일제히 하늘을 향해
젖은 총신을 겨눈다 
상처 입은 몇몇 사내들은
험악한 욕설을 해대며 이 폐수의 고장을 떠나가지만
재빨리 사람들의 기억에서 밀려났다
그 누구도
다시 읍으로 돌아온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3
아침저녁으로 샛강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안개는 그 읍의 명물이다

누구나 조금씩은 안개의 주식을 가지고 있다
여공들의 얼굴은 희고 아름다우며
아이들은 무럭무럭 자라 모두들 공장으로 간다

▓▓▓▓▓▓

기형도(1960. 2. 16.~1989. 3. 7.)
경기 옹진 출생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졸업
데뷔
198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안개' 등단
수상내역
1982
윤동주문학상
경력
중앙일보 기자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좋겠다   new 은꽃나무 48 00:26:40
답답함이여   new 은꽃나무 43 00:26:36
무궁화로 피어난 님이시여   new 은꽃나무 28 00:26:33
우리 좋은 친구 할래요  file new (1) 하양 22 00:19:15
인생  file new 하양 38 00:18:06
세월 위에서 달리자  file new (1) 하양 27 00:15:35
아이의 기도   모바일등록 new (1) 몽중환 47 22.06.25
여름밤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130 22.06.25
걸음을...   new 산과들에 78 22.06.25
욕심   new 산과들에 73 22.06.25
운동   new 산과들에 45 22.06.25
해질 무렵 어느 날   new 대장장이 67 22.06.25
2달러의 기적   new (1) 그도세상김용.. 64 22.06.25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new 그도세상김용.. 71 22.06.25
사람은 누구나   new 그도세상김용.. 63 22.06.25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new 대장장이 79 22.06.25
행복 지수 마음먹기 따라!  file new 미림임영석 57 22.06.25
70년 만에 대한민국 땅을 밟다   new (3) 뚜르 124 22.06.25
퍼스트 펭귄   new (3) 뚜르 125 22.06.25
그대에게 꽃 한 송이 바치다 /안행덕   new (1) 뚜르 107 22.06.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