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떤 적막
55 산과들에 2021.12.05 13:27:22
조회 147 댓글 2 신고

좀 쓸쓸한  시간을 견디느라고

들꽃을 따서 너는

팔찌를 만들었다

말없이 만든 시간은 가이없고

둥근 안팎은 적막했다

 

손목에 차기도 하고

탁자 위에 놓아두기도 하였는데

네가 없는 동안 나는

놓아둔 꽃팔찌를 바라본다

 

그리로 우주가 수렴되고

쓸쓸함은 가이없이 퍼져 나간다

그 공기 속에 나도 즉시

적막으로 일가를 이룬다

그걸 만든 손과 더불어

 

-정현종-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겨울나그네   new 대장장이 38 18:24:52
젊은 시인에게 주는 충고   new 산과들에 46 16:56:08
봄의 말   new 산과들에 40 16:50:03
슬픔   new 산과들에 33 16:46:24
1년 마지막 절기 대한(大寒)  file new 미림임영석 65 15:33:13
가슴에 묻어둔 이야기   new 대장장이 72 14:31:34
마음이 마음에게   new 대장장이 84 12:30:20
마음속에 슬픔은 언제나~  file new 미림임영석 77 11:47:06
두드려야 희망이 있습니다   new (1) 김용수 99 11:30:59
♡ 희망의 힘  file new 청암 122 08:57:02
어린 마음   new 네잎크로바 73 08:40:14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1 07:47:23
혼돈(混沌)의 세상에서  file new 예향도지현 105 07:44:16
작별 인사   new 뚜르 129 07:36:00
동장군 /류인순   new 뚜르 115 07:35:55
사랑받는 사람의 공통적인 비결   new (2) 뚜르 169 07:35:51
노을이 지는 구나   new 은꽃나무 130 01:07:56
기쁨보다 슬픔은   new 은꽃나무 140 01:07:53
눈을보며   new 은꽃나무 77 01:07:50
시래깃국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8 01:00:4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