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뚜르 2021.12.04 15:17:57
조회 216 댓글 2 신고


세 식구가 사는 가정에 걱정거리가 생겼습니다.
다섯 살 막내가 가난한 형편으로 치료 한번 받지 못하고
병이 깊어져 가기만 했기 때문입니다.


엄마는 아무런 도리가 없어 앓는 아이의
머리만 쓸어 줄 뿐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은 기적만이 동생을
살릴 수 있다는 엄마의 간절한 기도를
듣게 되었습니다.


"우리에게 기적이라도 있었으면..."


다음 날 아침 소년은 엄마 몰래
자신의 작은 저금통을 가지고 나왔는데
저금통에는 동전만 가득했습니다.


소년은 저금통을 들고 집에서 멀리 떨어진
약국으로 찾아갔습니다.


"어떻게 왔니, 무슨 약이 필요한 거지?"


소년은 뛰어서 왔는지 가쁜 숨을 쉬면서
약사에게 말했습니다.


"저, 저기 도~동생이 아픈데 엄마가
기적이 있어야 낫는데요."


"이걸 어쩌나, 여기는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그 모습을 처음부터 지켜보고 있던
옆의 신사가 물었습니다.


"꼬마야, 네 동생한테 어떤 기적이
필요하지?"


"어, 나도 잘 모르겠어요.
그런데 동생이 수술해야 하는데 돈이 없어서
엄마가 기적이 있으면 살릴 수 있대요.
그래서 기적을 사러 왔는데..."


신사는 저금통을 받고는 기적을 사겠다며
소년의 집으로 함께 갔습니다.


그리고 소년의 동생을 진찰한 뒤
병원으로 데리고 가서 수술까지 해 주었습니다.
약사의 동생인 그는 큰 병원의 유명한
의사였습니다.


수술이 무사히 끝나고 소년의 엄마가
걱정스러운 얼굴로 수술비용을 물었을 때
그 의사가 말했습니다.


"수술비용은 이미 다 냈습니다."


좋지 않은 일이 생기거나,
간절히 원하는 일이 있을 때, 사람들은
기적을 빕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기적을 빌면서도
기적이 정말 나에게 일어날 것이란 생각은
많이 하지 않습니다.


기적은 바라고, 믿고, 행동하고,
노력하고, 포기하지 않는다면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그렇게 믿고 빌고 싶은
기적이 있다면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노력하세요.



# 오늘의 명언
세상을 사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기적이란 없다고 믿고 사는 것과,
또 하나는 모든 것이 기적이라고 믿고 사는 것이다.
나는 후자의 삶을 선택하기로 했다.
- 아인슈타인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 삶이라는 여행을 즐기자  file new 청암 61 09:06:15
2월의 기도 /이응윤   new (1) 뚜르 73 09:02:48
인생의 시간   new 직은섬 61 08:05:27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new (1) 뚜르 184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2) 청암 243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솔새 161 23.01.31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직은섬 166 23.01.31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46 23.01.31
그리움의 축지법   도토리 149 23.01.31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238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278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240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193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21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60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298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74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309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17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54 23.0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