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고래를 위하여
대장장이 2021.12.03 13:24:45
조회 152 댓글 1 신고

 

 

             나의 고래를 위하여

 

                     불쑥, 바다가 그리워질 때 있다면 

                     당신이 전생(全生)은 분명 고래다


                      나에게; 고래는 사랑의 이음동의어

                      고래와 사랑은 바다에 살아 떠도는 같은 포유류에서

                      젖이 통통 붓는 그리움으로 막막해질 때마다

                      불쑥불쑥, 수평선 위로 재 머리 내머리 것이다


                      그렇다고 당신이 고래를 보았다고 말하는 것은 실

                    례다

 

                      당신이 본 것은 언제나 빙산의 일각

                      누구도 사랑의 모두를 꺼내 보여주지 않듯

                      고래도 결코 전부를 다 보여주지 않는다 

 

                      한순간 환호처럼 고래는 바다 위로 솟구차고

                      시속 35노트의 쾌속선으로 고래를 따라 달러가지만

                      이내 바다 깊숙이  숨어버린 거대한 사랑을

 

                      바다에서 살다 육지로 진화해온

                      시인의 푸른 휘파람으로는 다시 물러낼 수 없어

 

                        저기, 고래! 라고 외치는 그 순간부터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

 

                        고독한 사람은 유지에 실다 바다로 다시 퇴화해가고

                        그 이유를 사랑한 것이 내게 슬픔이란 말 되었다

 

                        바다 아래서 고래가 몸으로 쓴 편지가

                        가끔 투명한 블루로 찾아오 지만

                        빙하기 부근 우리는 전생의 기억을 함께 잃어버려

                        불쑥, 근원을 알 수을 알 수 없는 바다 아득한 밑바닥 같은

                      곳에서

                         소금 눈물 펑펑 솟구친다면

                         이제 당신아 고래다

 

                         보고싶다,는 그 말이 고래다

                          그립다, 는 그 말이 고래다

 

                                                          ∵ 정 알 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마음을 다친 꽃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96 22.12.06
욕망의 깊이   new 뚜르 126 22.12.06
세월도 가고 사람도 가지만   new 직은섬 132 22.12.06
그때 맞이한 온기를 잊지 못해서   new 뚜르 107 22.12.06
♡ 밝고 즐거운 이야기를 하라  file new (1) 청암 105 22.12.06
신발의 노래   도토리 74 22.12.06
좋겠다 ​/이재무   (2) 뚜르 203 22.12.05
바람과 나뭇가지   뚜르 180 22.12.05
사랑의 경청   도토리 113 22.12.05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2) 뚜르 146 22.12.05
바람소리  file 마음자리 154 22.12.05
죽음 보다 강한 사랑   직은섬 159 22.12.0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2) 청암 224 22.12.05
길노래   도토리 146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57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2) 뚜르 175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4) 청암 254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2) 뚜르 223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61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46 22.1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