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바다의 독백
7 예향도지현 2021.12.03 07:22:46
조회 138 댓글 1 신고

 

 

 

겨울바다의 독백 / 藝香 도지현 

 

세찬 바람이

가슴까지 파고들어

그렇지 않아도 외로운 마음

오장육부가 다 오그라든다

 

작열하던 태양이

온 세상을 태우려 할 때는

숨구멍마다 인파가 몰려들어

몸살을 하고 욱신거렸지

그래도 그때가 좋았다 할까

 

누구도 돌아보지 않고

덩그러니 홀로 남아

빈 조가비를 슬쩍 건드려도

저 나름의 사색에 잠겼는지

돌아보지 않아 머쓱해지는데

 

그래도 위안이 되는 것은

붉은 옷을 입은 등대가

가끔 빛나는 안광으로 눈 맞춤을 해주니

아직도 살아 있는 것을 실감하지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작은 사랑입니다/ 김현수 ]  file (10) 마음의글 227 22.01.19
그대는 다가갈 수 없는 그리움입니다   (1) 대장장이 153 22.01.19
마음으로 하는 사랑   네잎크로바 185 22.01.19
행복해지기 위한 마법의 주문 7가지   (2) 뚜르 274 22.01.19
하루의 모습  file 은꽃나무 210 22.01.19
나를 찾는 길   은꽃나무 148 22.01.19
나는 아버지입니다   은꽃나무 85 22.01.19
♡ 멋진 바보  file (4) 청암 229 22.01.19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37 22.01.19
나이가 들어서   뚜르 177 22.01.19
참빗살나무 /백승훈   뚜르 87 22.01.19
창문을 조금 열어 두겠습니다  file 예향도지현 114 22.01.19
그 겨울의 신작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09 22.01.19
사랑 그 몹쓸 병  file (4) 하양 376 22.01.19
선택은 네가 하는 거야  file 하양 254 22.01.19
인생은 비워가는 것  file 하양 323 22.01.19
능률의 비결   김용수 122 22.01.18
용서   도토리 129 22.01.18
이슬과 눈물   도토리 140 22.01.18
이불   도토리 148 22.01.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