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100 하양 2021.12.03 00:14:09
조회 1,006 댓글 0 신고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긴 말을 늘어놓지만

결국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거나 마찬가지니까

당신은 한겨울의 저수지에 가보았는가

그곳에는 침묵이 있다.

 

억새풀 줄기에

마지막 집을 짓는 곤충의 눈에도 침묵이 있다.

그러나 당신의 침묵은 다르다

삶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누구도

말할 수 없는 법

누구도 요구할 수 없는 삶

 

그렇다,

나 또한 갑자기 어떤

깨달음을 얻곤 했었다

그러나 그것들은 정작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었다.

 

생각해 보라, 당신도 한때 사랑을 했었다.

그때 당신은 머리 속에 불이 났었다.

하지만 지금 당신은 외롭다

 

당신은 생의 저편에 서 있다.

그 그림자가 지평선을 넘어 전화선을 타고

내 집 지붕 위에 길게 드리워진다.

 

- 류시화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새로운 변화   new 대장장이 0 10:46:59
행복한 풍경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24 09:54:02
눈속에 피는 사랑꽃   new 소우주 14 09:26:14
영혼의 안부   new 도토리 13 08:53:15
날마다 새롭게   new 도토리 22 08:52:15
바람과 햇살과 별빛   new 도토리 16 08:50:11
가장아름다운 인생 교향곡   new 네잎크로바 36 08:02:06
하필이면 쥐똥나무람  file new 예향도지현 59 07:42:40
내 탓이오   new 뚜르 65 07:38:13
마더   new 뚜르 67 07:38:08
노래 / 엄원태   new 뚜르 60 07:38:05
동백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6 06:27:04
영원한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9 02:00:35
흔하디 흔한 행복  file new 은꽃나무 79 01:17:37
버팀목처럼   new 은꽃나무 64 01:17:33
황소야 황소야   new 은꽃나무 45 01:17:30
너를 안아도 될까?  file new 하양 70 00:19:34
친구에게  file new 하양 74 00:16:44
성공에 대하여  file new 하양 67 00:15:57
당신은 최고의 사람 ^^♡♡  file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143 22.01.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