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릴 지브란의 [고통에 대하여] 모바일등록
k하서량 2021.12.02 17:54:47
조회 601 댓글 3 신고

 

고통에 대하여

 

칼릴 지브란

 

 

그대의 고통이란 그대의 깨달음을 가두고 있는 껍질이 깨어지는 것.

 

과일의 씨도 햇빛을 보려면 그 굳은 껍질을 깨야 하듯이,

 

그대 역시 고통을 알지 않으면 안된다.

 

그대 만일 날마다 일어나는 삶의 기적들을 가슴 속에 경이로움으로 간직할 수 있다면,

 

그렇다면 고통도 기쁨처럼 경이롭게 바라볼 것을.

 

그러면 들판 위로 지나가는 계절에 언제나 순응해 왔듯이 그대 가슴속을 지나가는 계절도 기쁘게 받아들이리라.

 

그리하여 그대 슬픔의 겨울들 사이로 고요히 응시할 수 있으리라.

 

 

그대의 고통 대부분은 그대 스스로 선택한 것.

 

그것은 그대 내면의 의사가 그대의 병든 자아를 치료하는 쓰디쓴 약과 같다.

 

그러므로 그 의사를 신뢰하라. 그리고 그가 내주는 약을 평화와 침묵으로 마시라.

 

왜냐하면 그의 손이 아무리 매섭고 가혹할지라도 그는 저 '보이지 않는 이'의 부드러운 손길에 인도되고 있으므로.

 

또한 그가 내주는 잔이 그대 입술을 태울지라도, 그 잔은 저 '도공'이 자신의 성스런 눈물로 반죽한 흙으로 빚은 것이므로.

 

▓▓▓▓▓▓▓

 

칼릴 지브란(1883~1931)레바논  태생

 

데뷔

1923년 시집 '예언자'

경력

파리, 뉴욕, 보스턴 개인전

보스턴 북디자이너

1895 미국 보스턴 이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박하사탕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1 10:45:19
복자기나무 꽃 /백승훈   new 뚜르 101 09:07:10
다시 시작하기   new 뚜르 106 08:59:46
♡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때  file new 청암 101 08:11:32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new (1) 직은섬 124 06:47:41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4 23.03.28
구석에게   뚜르 157 23.03.28
가분수형 성장   뚜르 141 23.03.28
한줄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139 23.03.28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청암 141 23.03.28
그러나 나는 그러지 않을 것임니다   (1) 직은섬 134 23.03.28
봄 편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19 23.03.27
최초의 흑인 야구선수   (1) 뚜르 148 23.03.27
목련 전차 - 손택수   (1) 뚜르 150 23.03.27
♡ 친구는 제2의 자신이다  file 청암 213 23.03.27
얼굴만 보아도 좋은 사람   (1) 직은섬 278 23.03.27
너는 오늘도 예쁘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85 23.03.27
천숙녀의 [벼랑에서]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77 23.03.27
조약돌 내 인생   (1) 도토리 166 23.03.26
삶을 낙관하는 노래   도토리 119 23.03.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