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거짓과 진실 앞에서
100 뚜르 2021.12.02 09:00:06
조회 195 댓글 2 신고

허영심이 많은 왕이 있었습니다.
왕은 자신을 위대한 시인이라고 생각했고
이를 잘 알던 주변 신하들은 마음에도 없이
왕의 시를 칭송했습니다.

달콤한 신하들의 칭송만 계속 듣던 왕은
점점 자만심에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이제는 존경받던 당대 최고의
철학자에게도 인정받고 싶었고, 결국 철학자를
자신의 궁전으로 불렀습니다.

그리고 그 앞에서 자신이 지은 시를 낭독했고
어떤지 물었습니다.

하지만 철학자는 다른 신하들과는 다르게
왕의 시가 너무도 형편없다며 솔직하게 비평했습니다.
왕은 자신의 기대와 달리 혹평으로 말했던
철학자를 감옥에 가두었습니다.

그러나 철학자를 따르던 많은 사람들이
왕의 어리석은 판결에 탄원하는 글을 올렸고,
왕도 한편으로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이젠 바른말을 하겠지!’

왕은 철학자를 석방하는 조건으로
다시 한번 자신의 시에 대해서
말하도록 했습니다.

“자, 그대는 나의 시에 대한
의견을 말해 보시오.”

하지만 왕의 말에 철학자는 묵묵히 일어나
호위병들에게 다가가 말했습니다.

“나를 다시 감옥으로 데려가게나!”

 

 

탐욕스러운 허영에 사로잡혀
성공과 명예만 좇으려고 사람들은
진실보다는 거짓을 말하기 좋아합니다.

하지만 지난 시기에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었고,
거짓은 참을 절대로 이길 수 없었습니다.

거짓은 결국 바람 앞에 찢어지는
한낱 종이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 오늘의 명언
‘어떻게 말할까’하고 괴로울 때는 진실을 말하라.
– 마크 트웨인 –

 

<따뜻한 하루>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복은 우리가 마시는 산소 같은 것입니다   (1) 은꽃나무 105 22.01.21
눈 위에 남긴 발자국   은꽃나무 88 22.01.21
할 수 있는 한   그도세상김용.. 95 22.01.20
향기 나는 부부가 되는 길   그도세상김용.. 106 22.01.20
겨울나그네   (1) 대장장이 109 22.01.20
젊은 시인에게 주는 충고   산과들에 116 22.01.20
봄의 말   (1) 산과들에 102 22.01.20
슬픔   산과들에 95 22.01.20
1년 마지막 절기 대한(大寒)  file 미림임영석 112 22.01.20
가슴에 묻어둔 이야기   대장장이 148 22.01.20
마음이 마음에게   대장장이 142 22.01.20
마음속에 슬픔은 언제나~  file 미림임영석 124 22.01.20
두드려야 희망이 있습니다   (1) 김용수 163 22.01.20
♡ 희망의 힘  file (1) 청암 175 22.01.20
어린 마음   네잎크로바 96 22.01.20
메타버스 독도랜드 (Metabus DokdoLand)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1 22.01.20
혼돈(混沌)의 세상에서  file 예향도지현 139 22.01.20
작별 인사   뚜르 171 22.01.20
동장군 /류인순   뚜르 131 22.01.20
사랑받는 사람의 공통적인 비결   (4) 뚜르 371 22.01.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