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기울어가는 부양
100 하양 2021.12.01 00:27:49
조회 1,002 댓글 0 신고

 

 

기울어가는 부양

 

시골 빈집이 할머니를 부양해요

세간살이 뼈들이 골다공증을 앓고 있는

기울어가는 부양

가끔 앞산에서 날아오는 뻐꾸기 소리가

업둥이 딸처럼 다녀가요

쪽마루에 앉아 맛보는 봄볕은 달달한 간식이에요

자고 나면 조금 더 기울어진 흙벽 안쪽에서

할머니는 헐거운 세간이 되어가요

가까스로 빈집에서 벗어난 집은

사람을 놓칠까 걱정이 많아

새벽 일찍 방문을 열어보지요

빈집의 적막은 죽음과 똑같은 무게니까요

휑한 집안에서 느슨한 걸음을 움직이게 하는 건

세끼 밥 때에요

양은 냄비 하나가 먼저 간 아들처럼 살가워요

외로움을 넣고 미움도 끓여 마시면

비어있는 컴컴한 구석을 채울 수 있어요

그토록 마음 기울인 자식들은 어느 쪽으로 기울었을까요

텃밭에 심으면 파릇한 안부가 돋을 거라며

주름진 시간이 호미를 손에 쥐어 주네요

빈집은 조였던 관절을 풀어

할머니와 기울기를 맞추곤 해요

오늘은 봄바람이 부양을 하겠다고

한나절 빨랫줄을 흔들다 갔어요

남은 살과 뼈를 빈집에게 나누어 주며

할머니는 조금씩 지워지고 있어요

 

- 홍계숙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안 오신 듯 다녀가셨으나   new 대장장이 45 13:11:39
오늘도 달려가는 인생길  file new 미림임영석 73 12:12:50
이런 사람이 되라   new 김용수 49 12:12:23
'라 마시아'   new 무극도율 27 12:09:29
괴로운 일이 생겼을 때   new 무극도율 36 12:08:25
일당백   new 무극도율 33 12:07:06
감동을 주는 말 한마디   new 그도세상김용.. 57 11:57:45
희망을 주는 교육   new 그도세상김용.. 38 11:56:58
꽃의 고요   new 대장장이 28 11:43:08
1월의 끝자락 겨울 호수  file new 미림임영석 43 11:11:53
♡ 행복한 기억  file new 청암 68 11:03:29
새로운 변화   new 대장장이 41 10:46:59
행복한 풍경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83 09:54:02
눈속에 피는 사랑꽃   new 소우주 49 09:26:14
영혼의 안부   new 도토리 72 08:53:15
날마다 새롭게   new 도토리 51 08:52:15
바람과 햇살과 별빛   new 도토리 45 08:50:11
가장아름다운 인생 교향곡   new 네잎크로바 73 08:02:06
하필이면 쥐똥나무람  file new 예향도지현 92 07:42:40
내 탓이오   new 뚜르 109 07:3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