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거 같은 거
하양 2021.11.30 00:43:40
조회 1,341 댓글 4 신고

 

 

그런 거 같은 거

 

이 말을 좋아한다

, 그런 거 같은 거 있잖아

 

그러니까

오래 물을 담아 두어 물금이 생긴 그릇

나는 당신의 어디쯤에 물금으로 남았을까

그런 거 같은 거

 

무심결 잊었다가 꺼내 입은 옷

어깨에 삐죽이 솟은 옷걸이 자국

당신은 나에게 얼마나 오래 걸려 있었기에

이 자국이 없어지지 않을까

그런 거 같은 거

 

뒤축이 무너져 못 신게 된 구두나

베란다에서 말라 죽은 벤자민 화분이나

비를 만나 편의점에서 사서 쓰고는 그대로 버스에 두고 내린 우산이나

발이 시려 지하상가에서 사서 덧신은 천 원짜리 양말이나

그런 거 같은 거

 

내 것도 아니고 내 것 아닌 것도 아니어서

버려지지는 않고

막상 버리자니 있는 것도 아니고

그런 거 같은 거

아무 용처도 없는데 잊혀지지도 않는

이걸 무어라 부르기도 영 마땅치가 않은

그런 거 같은 거

 

- 윤성학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봄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43 23.03.27
최초의 흑인 야구선수   new (1) 뚜르 102 23.03.27
목련 전차 - 손택수   new 뚜르 97 23.03.27
♡ 친구는 제2의 자신이다  file new 청암 138 23.03.27
얼굴만 보아도 좋은 사람   new 직은섬 174 23.03.27
너는 오늘도 예쁘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74 23.03.27
천숙녀의 [벼랑에서]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59 23.03.27
조약돌 내 인생   (1) 도토리 119 23.03.26
삶을 낙관하는 노래   도토리 79 23.03.26
인생은 아름다워라   도토리 111 23.03.26
♡남의 허물을 꾸짖지 말고♡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2) 백두산 98 23.03.26
인생 무상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7 23.03.26
♡ 초록빛 세상  file 청암 145 23.03.26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2) 직은섬 163 23.03.26
이 봄날 저녁 /강세환  file (2) 뚜르 215 23.03.26
용서하라   (4) 뚜르 147 23.03.26
돛단배   도토리 119 23.03.25
낙화유수   도토리 114 23.03.25
하루살이   (2) 도토리 104 23.03.25
♡ 날마다 새롭게  file 청암 229 23.03.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