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1월의 기도! 11월을 보내며 /성낙영
100 뚜르 2021.11.28 09:43:27
조회 216 댓글 0 신고

 

 

11월의 기도! 11월을 보내며  /성낙영

 

어디선가 도사리고 있던

황량한 가을 바람이 몰아치며

모든 걸 다 거두어가는

 

11월에는

외롭지 않은 사람도

괜히 마음이 스산해지는 계절입니다

 

11월엔 누구도

절망감에 몸을 떨지 않게 해 주십시오.

 

가을 들녘이 황량해도

단지 가을걷이를 끝내고

따뜻한 보금자리로 돌아가서

 

수확물이 그득한 곳간을 단속하는

풍요로운 농부의 마음이게 하여 주십시오

 

낮엔 낙엽이 쌓이는 길마다

낭만이 가득하고

 

밤이면 사람들이 사는 창문마다

따뜻한 불이 켜지게 하시고

 

지난 계절의 추억을 이야기하는

사랑의 대화 속에

평화로움만 넘치게 하여 주소서

 

유리창을 흔드는 바람이야

머나먼 전설 속 나라에서 불어와

창문을 노크하는 동화인양 알게 하소서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산다는것은 길을 가는것   new 네잎크로바 11 12:34:02
손흥민 역사 이룬 날, 되새기는 축구 명언들   new 뚜르 18 12:31:02
다시 한번 도전하는 마음으로   new 뚜르 23 12:30:58
내 인생의 또 다른 계획서   new 뚜르 19 12:30:54
사랑도 나무처럼   new 대장장이 15 11:51:37
5월도 이제 안녕이라네!  file new 미림임영석 12 11:49:24
삶이 무엇이냐고 묻는 너에게   new 대장장이 14 10:48:40
♡ 마음을 바로 잡는 글  file new (1) 청암 56 08:30:27
눈물은 왜 동그란가   new 도토리 57 01:06:33
수평선   new 도토리 47 01:05:19
느리게   new 도토리 30 01:04:07
힘든 순간  file new (1) 하양 72 00:30:17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file new 하양 77 00:29:13
행복을 내에서 줍다  file new 하양 69 00:26:44
나비   new 산과들에 97 22.05.28
그리움   new 산과들에 52 22.05.28
봄비   new 산과들에 31 22.05.28
눈의 여왕   new 대장장이 54 22.05.28
누구였더라?   new 대장장이 85 22.05.28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대장장이 101 22.05.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