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시간
무심함 2021.11.27 19:44:10
조회 135 댓글 2 신고

무서운 시간 - 윤동주


거 나를 부르는 것이 누구요,


가랑잎 이파리 푸르러 나오는 그늘인데,

나 아직 여기 호흡이 남아 있소.


한 번도 손들어 보지 못한 나를

손들어 표할 하늘도 없는 나를


어디에 내 한 몸 둘 하늘이 있어

나를 부르는 것이오.


일을 마치고 내 죽는 날 아침에는

서럽지도 않은 가랑잎이 떨어질 텐데......


나를 부르지 마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행복한 마음   new 도토리 16 11:58:53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new 뚜르 53 10:14:07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new 뚜르 53 09:58:04
사람의 참된 아름다움은   new 직은섬 38 09:39:36
♡ 지나온 길  file new 청암 40 09:04:22
동글동글   도토리 134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209 22.12.09
12월 /김복수   (1) 뚜르 142 22.12.09
먼 발치에서   직은섬 150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2) 청암 136 22.12.09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90 22.12.09
거품   도토리 146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2) 청암 254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1) 직은섬 205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뚜르 193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뚜르 212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 뚜르 153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205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307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210 22.12.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