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안도현의 [전전긍긍] 모바일등록
13 k하서량 2021.11.27 18:33:19
조회 256 댓글 4 신고


 

전전긍긍 

 

안도현 시인

 

소쩍새는 저녁이 되면

제 울음소리를 산 아래 마을까지 내려보내준다

 

방문을 닫아두어도 문틈으로 울음을 얇게, 얇게 저미어서 들이밀어준다

 

머리맡에 쌓아두니 간곡한 울음의 시집이 백 권이다

 

​고맙기는 한데 나는 그에게 보내줄 게 변변찮다

 

내 근심 천 근은 너무 무거워 산 속으로 옮길 수 없고

 

내 가진 시간의 밧줄은 턱없이 짧아서 그에게 닿지 못할 것이다

 

​생각건대 그의 몸속에는

고독을 펌프질하는 또 다른 소쩍새 한 마리가 울고 있을 것 같고

 

그리고 그 소쩍새의 몸 속에 역시 또 한 마리의 다른 소쩍새가 살고 있는 것도 같아서

 

​나는 가난한 시 한편을 붙들고 밤새 엎드려

한 줄 썼다가 두 줄 지우고 두 줄 지웠다가 다시 한 줄 쓰고 지우고 전전긍긍할 도리밖에 없다

 

『너에게 가려고 강을 만들었다』(창비, 2004)

 

▓▓▓▓▓▓▓

 

안도현(1961~)경북 예천 출생

 

소속

단국대학교(교수)

학력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

데뷔

1981년 대구매일신문 '낙동강' 등단

수상

2007년 제2회 윤동주문학상 문학부문

경력

단국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지각(知覺)  file new 하양 1 00:29:17
서편에 달이  file new 하양 1 00:28:07
시를 쓴다는 일  file new 하양 2 00:24:38
이 보시게나   new 은꽃나무 3 00:02:37
각자의 삶  file new 은꽃나무 4 00:02:34
악담은 되돌아 온다   new 은꽃나무 3 00:02:31
연꽃 피는 날이면   new 산과들에 33 22.01.23
마지막 기도   new 산과들에 25 22.01.23
옛 샘   new 산과들에 30 22.01.23
[ 나는 참 행복한 사람 / 김현수]  file new (3) 마음의글 127 22.01.23
봄을 향하는 착한 기온에~  file new 미림임영석 96 22.01.23
삶이 힘들어 지처 갈때면   new (1) 네잎크로바 118 22.01.23
♡ 그리운 이름 하나  file new (1) 청암 141 22.01.23
훌쩍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6 22.01.23
징검다리   new 도토리 81 22.01.23
진리   new 도토리 89 22.01.23
로저 워터스의 신념과 에릭 클랩톤과의 우정   new 뚜르 81 22.01.23
지금 당신이 너무나 힘들다면   new 뚜르 96 22.01.23
눈보라 - 황지우   new 뚜르 59 22.01.23
향문香紋   new 대장장이 67 22.01.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