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 / 신지혜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1.11.27 02:00:29
조회 304 댓글 5 신고

 

 

 

밥은 먹었느냐

사람에게 이처럼 따뜻한 말 또 있는가.

 

 

밥에도 온기와 냉기가 있다는 것

밥은 먹었느냐 라는 말에 얼음장 풀리는 소리

팍팍한 영혼에 끓어 넘치는 흰 밥물처럼 퍼지는 훈기

 

 

배곯아 굶어죽는 사람들이

이 세상 어느 죽음보다도 가장 서럽고 처절하다는 거

나 어릴 때 밥 굶어 하늘 노랗게 가물거릴 때 알았다.

 

오만한 권력과 완장 같은 명예도 아니고 오직

누군가의 단 한 끼 따뜻한 밥 같은 사람 되어야 한다는 거

 

 

무엇보다 이 지상에서 가장 극악무도한 것은

인두겁 쓴 강자가 약자의 밥그릇 무참히 빼앗아 먹는 것이다.

 

먹기 위해 샤는 것과 살기 위해 먹는 것은 둘다 옳다.

 

목숨들에게 가장 신성한 외식인 밥먹기에 대해

누가 이렇다 할 운을 뗄 것인가.

 

 

공원 한 귀퉁이, 우두커니 앉아있는 이에게도

연못가 거닐다 생각난 듯 솟구치는 청둥오리에게도

문득 새까만 눈 마주친 다람쥐에게도 나는 묻는다.

 

오늘 밥들은 먹었느냐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한국화 소재(素齋) 작약  file new 미림임영석 14 11:43:15
도전하는 자가 삶을 쟁취한다  file new 책속의처세 45 10:05:0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new 네잎크로바 50 09:00:26
♡ 함부로 비난하지 마라  file new 청암 63 08:14:07
무소식이 희소식인가  file new 예향도지현 65 07:07:17
그대의 바다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6 01:30:33
삶을 사랑하자  file new 은꽃나무 101 00:53:44
그만 내려놓으시오   new 은꽃나무 151 00:53:40
산보길   new 은꽃나무 58 00:53:36
인생의 작은 교훈들  file new (1) 하양 145 00:19:58
다섯 가지 질문  file new (2) 하양 138 00:18:47
본질이 먼저다  file new (1) 하양 124 00:13:04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new 산과들에 121 22.05.24
설야   new 산과들에 87 22.05.24
고독하다는 것은   new (1) 산과들에 93 22.05.24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미림임영석 148 22.05.24
죽은 잎사귀의 반전   뚜르 180 22.05.24
나무 그늘   (3) 뚜르 170 22.05.24
사과밭 - 이병초   (1) 뚜르 119 22.05.24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2) 청암 152 22.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