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하는 내 아들 파코에게
100 뚜르 2021.11.26 08:32:15
조회 198 댓글 4 신고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단편 소설 중
스페인 마드리드를 배경으로 한 ‘세계의 수도’에서는
‘파코’라는 소년이 주인공으로 나옵니다.
그 가운데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버지와 갈등이 끊이지 않았던 아들이
어느 날 집을 나갔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는
아들을 찾기 위해서 아버지는 마드리드로 가서
화해하기로 다짐을 합니다.

하지만 아들에게 연락할 길이 없었던 아버지는
많은 사람들이 보는 신문에 광고를
내기로 했습니다.

“사랑하는 파코에게,
내일 12시에 신문사 정문 앞에서
아버지를 만나러 오길 바란다.
아버지는 너를 이미 다 용서했다.”

그다음 날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요?

신문사 앞에는 파코라는 이름을 가진
800명의 젊은이가 광고를 보고 저마다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실 파코는 ‘프란시스코’를 줄여서
부르는 이름인데 스페인에서는 아주 흔한
이름이었던 것입니다.

아버지의 광고를 통해 나온 800명의
젊은이를 통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방황하고 있었는지
그리고 용서를 원하고, 기다리고 있는가를
알 수 있습니다.

 

 

꽉 묶인 매듭은
두 손으로도 풀기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그러니 한 손으로 풀기란 더욱더
어려울 것입니다.

이처럼 용서란 두 사람 사이에 생긴
불편한 마음의 매듭을 함께 푸는 것입니다.
먼저 용서할 때 평안해질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이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것은 용서하는 것이다.
– 엘리잘 벤 주다 –

 

<따뜻한 하루>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세월아 너만 가고 나를두고 가거라   new 네잎크로바 24 10:42:09
♡ 마음의 힘  file new 청암 60 10:01:35
12월은 성탄의 불빛 트리  file new 미림임영석 40 08:48:45
생을 다하는 그 날까지  file new 하양 97 01:35:18
피스타치오  file new (1) 하양 82 01:31:06
오늘의 일기  file new (1) 하양 100 01:25:28
서글픈 나이   new 은꽃나무 126 21.12.04
사랑의 거리   new 은꽃나무 122 21.12.04
미움도 태우고   new 은꽃나무 100 21.12.04
이재무의 [테니스 치는 여자]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145 21.12.04
관계(關係)의 소중함   new (2) 뚜르 149 21.12.04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new 뚜르 89 21.12.04
큰일이다 - 이상국   new 뚜르 86 21.12.04
♡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file new (2) 청암 127 21.12.04
헐벗은 나목 쓸쓸한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05 21.12.04
시인 임감송의''세상에는''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91 21.12.04
내가 당신을 사항 하게 되거든   (1) 네잎크로바 107 21.12.04
만추晩秋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5 21.12.04
아버지의 거울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81 21.12.04
늙으니까 참 좋다  file (2) 하양 205 21.1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