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언제 한번’이 아닌 ‘지금’이라고 말하세요
100 뚜르 2021.11.26 08:32:09
조회 256 댓글 4 신고

 

이런 약속 지켜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언제 한번 저녁이나 함께 합시다.
언제 한번 술이나 한잔 합시다.
언제 한번 차나 한잔 합시다.
언제 한번 만납시다.
언제 한번 모시겠습니다.
언제 한번 찾아뵙겠습니다.
언제 한번 다시 오겠습니다.
언제 한번 연락드리겠습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들의 입에 붙어버린 말
“언제 한번”
오늘은 또 몇 번이나 그런 인사를 하셨습니까.
악수를 하면서 전화를 끊으면서 메일을 끝내면서
아내에게 아들딸에게 부모님께 선생님께
친구에게 선배에게 후배에게
직장 동료에게, 거래처 파트너에게..

 

‘언제 한번’은 오지 않습니다.
‘오늘 저녁약속’이 있느냐고 물어보십시오.
‘이번 주말’이 한가한지 알아보십시오.
아니 ‘지금’ 만날 수 없겠느냐고 물어보십시오.
‘사랑’과 ‘진심’이 담긴 인사라면
‘언제 한번’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미루는 것이 아닙니다.

 

- 새로운 대한민국 이야기중에서

 

<파인북 '오늘 명언 좋은글'>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박꽃   new 산과들에 14 13:29:41
어떤 적막   new (1) 산과들에 12 13:27:22
  new 산과들에 8 13:24:43
세월아 너만 가고 나를두고 가거라   new 네잎크로바 44 10:42:09
♡ 마음의 힘  file new 청암 69 10:01:35
12월은 성탄의 불빛 트리  file new 미림임영석 43 08:48:45
생을 다하는 그 날까지  file new 하양 107 01:35:18
피스타치오  file new (1) 하양 82 01:31:06
오늘의 일기  file new (1) 하양 104 01:25:28
서글픈 나이   new 은꽃나무 129 21.12.04
사랑의 거리   new 은꽃나무 124 21.12.04
미움도 태우고   new 은꽃나무 101 21.12.04
이재무의 [테니스 치는 여자]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145 21.12.04
관계(關係)의 소중함   new (2) 뚜르 154 21.12.04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new 뚜르 92 21.12.04
큰일이다 - 이상국   new 뚜르 92 21.12.04
♡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file (3) 청암 130 21.12.04
헐벗은 나목 쓸쓸한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08 21.12.04
시인 임감송의''세상에는''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91 21.12.04
내가 당신을 사항 하게 되거든   (1) 네잎크로바 107 21.1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