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현재는 선물임니다
17 네잎크로바 2021.11.26 07:59:53
조회 176 댓글 0 신고
3
다른 글 추천
꾸미기

현재는 선물입니다




 ‘오감’을 통해 ‘오늘’을 사는 삶

 
영어 단어 ‘Present’에는
‘현재’와 ‘선물’이라는 두 가지 뜻이 있습니다.
그래서 ‘현재는 선물’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현재를 선물처럼 누리기보다
자신이 세운 미래의 목표를 향해
열심히 달려가도록 교육받고
또 그렇게 살아왔습니다. 그러다 보니
현재를 사는 데 익숙하지 못합니다.
 
사실 ‘살아 있다’는 것은 현재를 사는 일입니다. 
현재를 살고 누릴 때 우리는 부산물로
감사와 행복도 얻게 됩니다.

‘지금 여기’에 머무르는 데는
별 문제가 없습니다.

다시 말해
우리의 현재가 행복하지 못한 것은

과거의 일을 후회하거나
미래에 대한 걱정 때문이라는 뜻입니다.
 
가령 이 글을 읽는 독자님들이 가족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면서 현재에 깨어 있다면

즉, 식구들과 저녁 식사를 하는 일에만
오롯이 주의를 기울인다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저녁 식사를 하면서
내일 아침 찬거리를 걱정한다면 현재의
식사 시간을 온전히 즐길 수 없게 됩니다.

      

오감이라는 선물



  

현재를 살아갈 때
우리는 삶의 매 순간을
온전히 즐길 수 있으니 행복해집니다.
 
고맙게도 조물주는 우리에게 다섯 개의 감각,
즉 오감(시각, 청각, 촉각, 미각, 후각)을

선물로 주어서 우리가 원하기만 하면
하루 중 언제 어디서든지 감각이 주는
즐거움을 
누리며 살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텔레비전을 보거나
스마트폰을 보면서 식사를 하는데,

그러다 보면 음식을 씹을 때 느껴지는 맛을
잘 느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이제 배가 부르다’라는 감각으로
전해오는 
몸의 말도 들을 수 없어서
몸이 원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이 먹게 됩니다.

왜냐하면
텔레비전이나 스마트폰에 빠져서

‘현재’를 떠났기 때문입니다.
 
아쉽게도 대부분은 몸의 감각을 통해 느껴지는
경험의 즐거움을 누리지 못하며 살고 있는데,
지금부터라도 우리는 몸의 감각을 깨워
삶의 활력을 주는 에너지원을
충분히 공급받으면 좋겠습니다.
 
언젠가 유럽여행 중에 가이드에게서
시각장애인 여행을 안내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분명 앞을 보지 못하는데, 이곳저곳을 다닐 때
기쁨의 감탄사를 연발하시더랍니다.

그래서 이유를 물었더니 그분은
“볼 수는 없지만 숲속의 맑은 공기를 코로 느낄 수 있고
꽃이며 나무도 손의 촉감으로 느낄 수 있다”라고 했답니다.
 
처음 만났을 때는
“아니, 시각장애인이 무슨 외국여행을 한다고!”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분께 너무 미안했고
오감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어느 분은 초음파검사 중에
담낭암일 수 있다는 말을 듣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
여러 가지 후회되는 일이 많았는데

자신의 손에 네일아트를 하고 싶었지만
하지 못했던 사소한 것까지 후회가 되더랍니다.

 

      

행복의 원천, 감각 경험

그렇습니다. 우리가 죽음을 앞에 두면
꼭 이 나라를 구할 큰 업적을 남기지 못했기 때문에
후회되는 것이 아닐 것입니다.

내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지 못한 것이라든지,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소소한 즐거움을
누리지 못한 것들이 
후회로 남는 것입니다.

이제부터라도
‘오감을 통한 감각 경험’을 시작해 보면 어떨까요?
우선 시작은 ‘오감 메모’가 좋겠습니다.
하루 동안 지내면서 느꼈던 오감의 기억을
더듬어보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기분 좋았던 냄새나 소리 그리고 촉각에는
어떤 것들이 있었는지 떠올려 보세요.
그러면서 내일은 이런저런 감각 경험을
해 봐야겠다고 계획을 세워 보는 것도 좋겠지요.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아침에 세수를 하면서도
손이 얼굴에 닿는 촉감으로 
기쁨을 느끼게 될 겁니다.
밥알 같은 음식물을 씹으면서 느끼는 즐거움도
만만치 않을 거고요.

오감을 통한 감각 경험이야말로
행복의 원천이라 할 수 있는데,
이 경험은 돈도 들지 않습니다.
눈이 시리도록 눈부신 하늘을 천만 번 쳐다본다고 해서
돈을 내야 하는 건 아니듯이 말입니다.

이 글의 서두에서 살아 있다는 것은
과거도 미래도 아닌 현재를 사는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당장 시작해 볼까요?
한 5분 정도 자신의 호흡에 집중하면서
숨이 들어오고 나가는 것을 통해
몸의 감각을 느껴 보세요.

이런 식으로 현재라는 순간에 깨어 있으면
자신과 자신의 삶을 받아들이지 못할 이유가 없을 겁니다.
사실 우리가 정한 목표가 달성되는 것도 순간일 뿐이고
순간순간 평범한 일상의 반복이 모여
우리의 인생이 되는 것입니다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세월아 너만 가고 나를두고 가거라   new 네잎크로바 24 10:42:09
♡ 마음의 힘  file new 청암 60 10:01:35
12월은 성탄의 불빛 트리  file new 미림임영석 40 08:48:45
생을 다하는 그 날까지  file new 하양 97 01:35:18
피스타치오  file new (1) 하양 82 01:31:06
오늘의 일기  file new (1) 하양 100 01:25:28
서글픈 나이   new 은꽃나무 126 21.12.04
사랑의 거리   new 은꽃나무 122 21.12.04
미움도 태우고   new 은꽃나무 100 21.12.04
이재무의 [테니스 치는 여자]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145 21.12.04
관계(關係)의 소중함   new (2) 뚜르 149 21.12.04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new 뚜르 89 21.12.04
큰일이다 - 이상국   new 뚜르 86 21.12.04
♡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  file new (2) 청암 127 21.12.04
헐벗은 나목 쓸쓸한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05 21.12.04
시인 임감송의''세상에는''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91 21.12.04
내가 당신을 사항 하게 되거든   (1) 네잎크로바 107 21.12.04
만추晩秋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5 21.12.04
아버지의 거울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81 21.12.04
늙으니까 참 좋다  file (2) 하양 205 21.1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