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왜 그립지 않겠습니까
100 하양 2021.11.22 00:14:29
조회 1,033 댓글 0 신고

 

 

왜 그립지 않겠습니까

 

왜 그립지 않겠습니까..

어찌 그럴 수 있겠습니까..

낙엽 하나 뒤척거려도 내 가슴 흔들리는데

귓가에 바람 한 점 스쳐도

내 청춘 이리도 쓰리고 아린데...

 

왜 눈물겹지 않겠습니까..

사람과 사람은 만나야 한다기에

그저 한번 훔쳐본 것뿐인데

하루에도 몇 번이고

매스꺼운 너울 같은 그리움

 

왜 보고 싶은 날이 없겠습니까..

하루의 해를 전봇대에 걸쳐놓고

막차에 몸을 실을 때면

어김없이 창가에 그대가 안녕하는데

문이 열릴 때마다

내 마음의 편린들은 그 틈 사이에서

오도 가도 못 하는데...

 

왜 서러운 날이 없겠습니까..

그립다는 말

사람이 그립다는 말

그 말의 늪에서 허우적거리는

저 달빛은 오늘도 말이 없습니다.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그저 멀리서 바라보며

두고두고 오래도록 그리워해야 한다는 말,

어찌 말처럼 쉽겠습니까..

 

달빛은 점점 해를 갉아먹고

사랑은 짧고 기다림은 길어지거늘

왜 그립지 않겠습니까..

왜 당신이 그립지 않겠습니까..

비라도 오는 날에는

기댈 벽조차 그리웠습니다.

 

- 김현태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한국화 소재(素齋) 작약  file new 미림임영석 21 11:43:15
도전하는 자가 삶을 쟁취한다  file new 책속의처세 53 10:05:06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new 네잎크로바 56 09:00:26
♡ 함부로 비난하지 마라  file new 청암 70 08:14:07
무소식이 희소식인가  file new 예향도지현 72 07:07:17
그대의 바다에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0 01:30:33
삶을 사랑하자  file new 은꽃나무 107 00:53:44
그만 내려놓으시오   new 은꽃나무 159 00:53:40
산보길   new 은꽃나무 62 00:53:36
인생의 작은 교훈들  file new (1) 하양 150 00:19:58
다섯 가지 질문  file new (2) 하양 144 00:18:47
본질이 먼저다  file new (1) 하양 131 00:13:04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new 산과들에 121 22.05.24
설야   new 산과들에 90 22.05.24
고독하다는 것은   new (1) 산과들에 94 22.05.24
여름 왔다고 알림이 메꽃  file 미림임영석 149 22.05.24
죽은 잎사귀의 반전   뚜르 182 22.05.24
나무 그늘   (3) 뚜르 171 22.05.24
사과밭 - 이병초   (1) 뚜르 121 22.05.24
♡ 황금 열매들의 노래  file (2) 청암 152 22.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